[브리핑씨] 야놀자 “여기어때가 서비스 베꼈다” … 숙박앱 특허권 침해 논란
상태바
[브리핑씨] 야놀자 “여기어때가 서비스 베꼈다” … 숙박앱 특허권 침해 논란
  • 권오성 기자
  • 승인 2019.06.28 16: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주요 숙박중개앱인 야놀자와 여기어때가 법적 다툼에 돌입할 전망입니다. 야놀자는 여기어때를 운영하는 위드이노베이션을 상대로 특허침해금지 및 손해배상청구소송과 함께 특허권침해금지가처분을 제기했다고 27일 밝혔습니다.

야놀자의 법률대리 역할을 맡고 있는 법무법인 민후는 “여기어때 ‘페이백’ 서비스가 야놀자의 ‘마이룸’ 특허권을 침해했다”며 “여기어때의 페이백 서비스는 명칭만 다를 뿐 야놀자 마이룸 과 동일한 서비스로 이로 인해 수십억 원의 손실이 발생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마이룸 서비스는 숙박업체의 수익증대와 고객 만족도 향상을 위해 고안된 서비스라며 숙박업소의 만성적인 공실 문제를 해결해주는 BM특허를 획득했습니다.

특히 △숙박업체가 보유한 객실 일부를 야놀자에게 판매 위탁 △야놀자는 위탁받은 객실을 마이룸으로 정해 고객에게 판매(이하 1차 판매) △야놀자는 마이룸 상품을 구입한 고객에게 50% 할인쿠폰 지급 △고객은 해당 숙박업체에 재방문 시 할인쿠폰이 적용된 가격으로 객실을 구입(이하 2차 판매)하면서 서로 윈윈(win-win)하는 구조라고 밝혔습니다.

즉 마이룸 서비스를 통해 숙박업체는 공실 문제를 해결하고 고객은 보다 저렴한 가격에 숙박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1차 판매로 인한 수익은 야놀자가, 2차 판매로 인한 수익은 숙박업체가 가져갑니다.

야놀자는 지난 2016년 6월 17일 해당 비즈니스 모델을 특허로 출원하고 이듬해 10월 등록을 마쳤습니다. 야놀자는 위드이노베이션이 그해 9월부터 여기어때를 통해 야놀자 마이룸 서비스와 유사한 페이백(구 얼리버드) 서비스를 제공해왔다며 자사 마이룸 서비스와 유사한 구조라며 명백한 특허권 침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경환 법무법인 민후 대표변호사는 “여기어때 페이백 서비스는 야놀자의 특허발명 각 구성요소와 그 구성요소 간의 유기적 결합관계가 그대로 포함돼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습니다.

여기어때는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지만 소장을 전달받으면 면밀한 대응에 나서겠다는 계획입니다. 특허권의 경우 서비스의 범위와 대상, 이해관계 등 전후 사정에 따라 법리적 논점이 첨예하기 갈리고 있어 침해 유무를 가리기 쉽지 않습니다.

[진행 = 최서원 아나운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금융감독원 소셜라이브 NOW "금융이 머니?" 2편
공부로 망친 영어! 재미로 배워봐요~ 그까짓 영어!
[뉴스튠] 방탄소년단(BTS) ‘금의환향’
강다니엘(KANG DANIEL), ‘홀로서기’ 이후 더 뜨겁네
아름다운 디저트 세상
세상을 움직이는 이슈유발자들, CBC뉴스가 함께합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