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n Air
[브리핑씨] SK텔레콤, 5월 5G 시장 1위 등극 … 점유율은 40%

SK텔레콤이 지난 5월 5G 이동통신 가입자를 32만명 가량 늘리며 경쟁사인 KT와 LG유플러스를 앞지르고 점유율 1위를 차지했습니다.

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통신업계에 따르면, 지난 5월말 기준 국내 5G 가입자는 약 78만4천여명으로 전월 말 27만1686명의 2.9배에 달했습니다.

통신사별로는 SK텔레콤이 31만9976명으로 22만4711명 급증했습니다. 시장점유율은 40.8%로 전월보다 5.7%포인트 높아지며 5G 부문 1위로 올라섰습니다.

5G 상용화 첫 달인 지난 4월 1위였던 KT는 점유율이 6.5% 감소한 32.1%를 기록하며 2위로 떨어졌습니다. 가입자 수는 25만1541명으로 14만6845명 증가하는 데 그쳤습니다.

LG유플러스는 KT와 비슷한 수치인 14만973명 늘어나며 21만2698명을 기록했습니다. 점유율 27.1%로 전월보다 0.7%포인트 상승했습니다.

업계 관계자들은 SK텔레콤이 5월10일 LG전자 V50 씽큐 출시 이후 사상 최대 규모의 공시 지원금을 뿌리는 등 적극적인 마케팅에 나선 결과라고 분석했습니다.

SK텔레콤은 8만원 대 요금제를 주로 판매한 타사와 달리 5G 입문용으로는 7만원대 요금제를, 대량사용자에게는 8만원대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에 가상현실(VR) 기기와 콘텐츠를 얹어주는 '투 트랙' 전략으로 고객 선택지를 넓힌 점 등도 효과적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5월 들어 7만5천원 요금제 기본 데이터양을 150GB에서 200GB로 높이고, 헤비유저들이 선호하는 5G 미디어 콘텐츠 1만편, 5G 기반 e스포츠 멀티뷰 방, 불꽃축제·골프 5G 생중계 서비스 등 차별화된 콘텐츠도 효과를 거뒀다고 밝혔습니다.

KT와 LG유플러스는 점유율 차이가 4월 12.1%포인트에서 5월 5%포인트로 좁혀졌는데요.

V50 씽큐 물량을 충분히 확보하지 않은 KT와 달리 LG유플러스가 V50 씽큐를 활용한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추진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됩니다.

지난달에도 5G 가입자가 50만명을 웃돌아 총가입자 수가 지난달 말 기준으로 13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되며, KT와 LG유플러스 간 경쟁도 치열해진 것으로 보입니다.

업계 관계자는 "5G 속도·커버리지를 놓고 신경전을 벌인 KT와 LG유플러스가 이달에도 2위 경쟁이 치열하게 벌일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이달 갤럭시 폴드 등 신규 5G 단말 출시 여부가 불투명한 점은 경쟁을 완화시킬 수 있는 요인"이라고 말했습니다.

권오성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