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lock Chain
KT, 울산 지역화폐 수주 … 지역화폐 효과 유무는?

사진=KT

KT가 내달부터 발행되는 연간 300억 원 규모의 울산광역시 지역화폐 ‘울산사랑상품권’(울산페이) 운영대행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8일 밝혔습니다.

울산시는 지역자금의 지역 내 선순환을 바탕으로 지역상권을 보호하고 서민경제 안정 및 골목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지역화폐 발행을 추진합니다. KT는 블록체인 기반의 지역화폐 플랫폼 ‘착한페이’를 울산시에 제안해 울산사랑상품권 운영대행 사업자로 최종 선정됐습니다.

KT 지역화폐 플랫폼 착한페이는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불법 현금화 등 기존 지류형 지역화폐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울산 지역 내에서만 거래가 이뤄지도록 했다는 설명입니다. 모바일 앱 기반의 QR 결제 시스템과 카드 결제 서비스를 동시에 제공해 이용이 간편합니다.

또한 중소상공인들의 경영부담 완화를 위해 결제금액을 은행계좌로 실시간 현금 환전할 수 있도록 했으며 수수료도 없습니다.

KT와 울산시는 울산지역 중소상공인 및 시민들을 대상으로 울산사랑상품권 설명회를 진행하고 가맹점을 모집할 예정입니다. 8월부터 연간 300억 원 규모의 울산사랑상품권 서비스가 시작되며 향후 각종 정책수당 발행도 추가 검토할 계획입니다.

KT 블록체인 비즈 센터장 서영일 상무는 “수백억 원의 금융거래가 발생하는 지역화폐 사업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해선 보안이 가장 중요하다”며 “KT는 블록체인 기반의 착한페이를 통해 울산시를 비롯 전국 지자체의 주요 사업인 지역화폐를 안정적으로 운영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T는 앞서 지난 4월부터 김포페이의 운영을 맡고 있습니다. 발행 세 달여 만에 발행액 68억 원을 돌파하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KT는 김포시와 울산시의 성공적인 운영을 바탕으로 기존 업무협약을 체결한 하동군, 남해군뿐만 아니라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블록체인 기반의 지역화폐 플랫폼을 확대 적용해 나간다는 청사진입니다.

사진=경기지역화폐 트위터 계정

한편 지역화폐는 법정화폐와 함께 유통되는 별개의 지급결제 수단으로 높은 편리성 할인 혜택, 수수료 문제 등을 해결하면서 지역 경제를 살리자는 취지에서 활발히 보급되는 중입니다.

지역화폐에 가장 적극적으로 나서는 곳은 경기도로 올해 지역화폐 발행 규모가 총 4961억 원입니다. 경기도는 오는 2022년까지 총 1조5905억 원 규모로 지역화폐 발행을 더욱 늘린다는 계획입니다. 지역화폐가 시장에 안착되면 생산유발효과가 1조3000억 원에 달한다는 장밋빛 전망입니다.

그러나 아직까지 결과가 나오지 않은 만큼 재정 확대에 신중해야한다는 목소리입니다. 과거에도 전통시장 할인권에 대한 일부 사재기부터 ‘깡’ 문제가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지자체들은 모바일 기잔 블록체인 기술이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하지만 노령층 등 디지털 소외계층에게는 적용이 쉽지 않다는 취약점이 발견됩니다.

또한 가맹점 확보가 관건이나 지역화폐 사용에 참여하는 매장들이 저조한 형편입니다. 결국 정치인들의 치적 쌓기로 변질되지 않기 위해선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감시망, 보완점 제시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입니다.

안양시 중앙시장에서 자영업을 하는 A씨(51)는 “지역화폐는 잘 모르겠고 관심도 없다”며 “과거에도 비슷한 사업이 있었지만 실질적으로 시장 상인들한테 별 혜택도 없고 불편하기만 한 걸 왜 써야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이기호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En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