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日 주주, 국내 상장사 지분 5% 이상 보유 34곳

일본의 경제 보복이 본격화된 가운데 국내 상장사 중 일본 주주의 입김이 닿는 곳은 거의 없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일본 정부가 개인 주주까지 끌여 들여 국내 기업에 영향력을 행사할지 모른다는 일각의 우려가 현실화되기 어렵다는 분석입니다.

9일 한국CXO연구소는 국내 상장사 중 5% 이상 지분을 가진 일본 주주 현황 분석한 결과 일본 법인이거나 개인주주이면서 국내 상장사에 5% 이상 지분을 가진 곳은 코스피 16곳, 코스닥 18곳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34곳 중 일본 주주가 50% 이상 지분을 보유한 기업은 5곳입니다. 20% 이상에서 50% 미만의 지분을 보유한 기업은 7곳입니다. 이어 10%에서 20% 미만은 13곳, 10% 미만은 9곳입니다.

조사 대상 34곳의 주식평가액 가치(3일 기준)는 총 1조8206억 원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분 가치가 가장 큰 곳은 KT 지분을 5.46% 보유한 NTT도코모입니다. 주식평가액 4013억 원입니다.

이어 티씨케이 최대주주 도카이카본 3058억 원, SBI핀테크솔루션즈 최대주주 SBI홀딩스 2857억 원 순으로 지분 가치가 높게 나타났습니다.

지분 가치가 500억 원에서 1000억 원 미만은 세방전지 지분을 16% 보유한 지에스유아사인터내셔널(929억 원), 기신정기 최대주주 후다바전자공업(769억 원), 에스텍 최대주주 포스타전기(687억 원), 새론오토모티브 최대주주 닛신보(668억 원), 국도화학 지분 22.3%를 보유한 신일철화학(620억 원) 등입니다.

지난 2016년 당시 포스코 지분을 5% 이상 보유했던 일본제철(구 신일본제철)은 올해 조사에서 제외됐습니다. 포스코 지분율이 5% 미만으로 줄어들어 보고 의무가 사라졌기 때문입니다.

특히 일본 주주가 국내 상장사에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34곳 중 11곳은 최대주주에 이름을 올리고 있습니다. 일본 주주가 회사의 주인인 셈입니다. 해당 기업은 새론오토모티브, 기신정기, SBI 핀테크솔루션즈, 에스텍, 티씨케이, 모아텍, 에스씨디, 삼아알미늄, 코리아에스이, 유니슨, 대동전자 등입니다.

34곳 주요 업종은 자동차 및 전자 제품 부품사가 가장 많았습니다.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는 새론오토모티브, 에스엘 등이며 전자 부품 제조사는 모아텍과 마이크로컨텍솔 등입니다. 반도체 관련 업체는 도쿄일렉트론이 하나마이크론 주식을 13.8% 정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편 비상장사 중 한국에 진출한 자동차 및 전자 부품 제조사도 다수 활약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일본계 주주가 지분 50% 이상 확보한 일본계 자동차 부품 제조사는 경신, 덴소코리아, 고요지코코리아 등이 거론됩니다. 전자 부품 비상장사는 히로세코리아, 한국경남태양유전, 한국태양유전 등입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En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