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상사
텀블러 납, ‘짝퉁’ 만든 커피전문점 … 가짜 스테인리스 문제

일부 유명 커피전문점들이 판매하는 텀블러가 표면에 납 성분이 기준치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텀블러 판매에 나선 커피전문점들은 즉각 판매를 중지하고 제품 회수에 들어갔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서 판매되는 텀블러 24개를 대상으로 유해물질 안전성 및 표시 실태를 조사한 결과 4개 제품의 외부 표면 페인트에서 납이 대거 검출됐다고 16일 발표했습니다.

소비자원의 조사 대상은 커피전문점(9개)을 비롯해 생활용품점(3개), 문구·팬시점(3개), 대형마트(4개), 온라인쇼핑몰(5개)입니다. 용기 바깥을 페인트로 마감 처리한 제품을 대상으로 삼았습니다.

납이 가장 많이 검출된 제품은 엠제이씨의 ‘리락쿠마 스탠 텀블러’(350㎖)입니다. 이 제품은 ㎏당 7만9606㎎의 납이 검출됐습니다.

그 뒤를 이어 파스쿠찌의 ‘하트 텀블러’(4만6822㎎/㎏), 할리스커피의 ‘뉴 모던 진공 텀블러 레드’(2만6226㎎/㎏), 다이소 ‘S2019 봄봄 스텐 텀블러’(4078㎎/㎏) 순입니다. 소비자원은 납이 검출된 4개 제품을 판매한 회사들이 자발적으로 판매 중지에 나서고 회수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납은 오랜 역사를 가진 독성 물질입니다. 동의보감에서는 납 종류의 약재로 연(鉛), 흑연(黑鉛), 연단(鉛丹), 밀타승(密陀僧) 등이 피부병이나 구충약으로 쓰이는 약재나 납 성분의 독성을 주의하라는 기록이 남아있습니다.

산업화 과정에 있는 국가에서 중금속 중독의 대부분이 납 중독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납에 중독되면 두통, 현기증, 우울증, 정신 불안정 등의 현상부터 복부 경련, 소화 불량, 변비 등을 동반해 식욕 부진이 일어납니다. 심해지면 말초신경 이상과 정신 이상, 시력저하가 나타나고 치매와 일부 신체의 마비현상까지 동반할 수 있습니다.

어린이와 같은 소아기에 납 중독이 발생하면 지능 발달 저해와 행동과잉증, 폭력적인 행동 이상, 뇌손상까지 가는 치명적 결과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최근 대만의 신장내과 의사인 훙융샹(洪永祥)은 한 TV 프로그램에서 싸구려 가짜 스테인리스 텀블러를 오랫동안 사용해 납 중독으로 사망까지 이른 한 남성의 사례를 소개했습니다. 

이 남성은 병원 정밀 검사 결과 대뇌 퇴화 현상에다 신장 기능까지 손상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많은 양의 소금과 간장을 넣어야 맛을 느낄 수 있는 미각 변화도 일어났습니다. 원인은 그가 사용하던 텀블러로 20여 년 동안 스테인리스 텀블러에 음료를 담아 마셨습니다.

불행히도 텀블러는 가짜 스테인리스 소재였습니다. 텀블러엔 오랫동안 사용해 녹이 슬어 긁힌 흔적이 가득했고 부식된 텀블러 내부 표면은 중금속이 나왔습니다. 이후 치매 증상이 나타난 남성은 1년 후 흡인성 폐렴으로 사망에 이르렀습니다.

다수 전문가들은 제대로 만들어진 스테인리스 텀블러는 원천적으로 납 중독을 일으킬 수 없다는 판단입니다. 다만 이번 소비자원 조사에서 나타난 것처럼 납 성분 검출과 같이 부실 제품은 큰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특히 텀블러는 납 중독보다는 세균 증식 문제에 노출될 수 있다며 텀블러를 제대로 세척하지 않은 채 우유 등의 단백질 음료를 담아 마시면 안 된다고 경고했습니다. 스테인리스 재질이라도 한 제품을 오랫동안 사용할 경우 외부 플라스틱 성분 등이 내부로 침투할 가능성도 있어 1년에 한 번 정도는 교체하는 것이 좋다는 견해입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피플경제 - 사람이 경제다
PREV NEXT
여백
청국정- 청와대•국회•정부
PREV NEXT
여백
세상사 - 무슨일이!
PREV NEXT
여백
여기는 - 전국네트워크
PREV NEXT
여백
컬쳐TV- 건강과문화
PREV NEXT
여백
Ent - 스타팅
PREV NEXT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