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상사
8호 태풍 프란시스코 한반도 향한 거친 발걸음 … 6일 밤 남해안 상륙

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한반도를 향해 발걸음을 재촉중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6일 밤에는 남해안에 상륙할 예정인데 7일에는 내륙을 관통할 것으로 보입니다.

5일 기상청은 태풍 프란시스코가 일본을 통과해 남해안으로 상륙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5일 오전 기준 태풍은 36km의 속력으로 북상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6일에 제주도 동쪽 해상을 거쳐 밤에 남해안에 도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은 일본 쿠슈 지방을 거치면서 약해질 것으로 전망되지만 그럼에도 비바람을 동반하는 등 태풍의 형태는 갖출 것으로 보입니다.

따라서 가급적이면 외출은 삼가고 외출시에는 우산 등을 꼭 챙기고 창문을 꼭 닫는 등의 조치가 필요합니다.

한편 이번 태풍이 지나가면 무더위는 잠시 주춤할 것으로 보입니다. 주말 즈음에는 폭염특보가 해제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기온 또한 내려갈 것으로 보입니다. 

[진행 = 권오성 아나운서]

권오성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피플경제 - 사람이 경제다
PREV NEXT
여백
청국정- 청와대•국회•정부
PREV NEXT
여백
세상사 - 무슨일이!
PREV NEXT
여백
여기는 - 전국네트워크
PREV NEXT
여백
컬쳐TV- 건강과문화
PREV NEXT
여백
Ent - 스타팅
PREV NEXT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