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플경제 ICT•Block Chain
LG유플러스-현대차 공유 모빌리티 IoT 접목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현대자동차가 새롭게 선보이는 공유형 퍼스널 모빌리티 서비스 ‘제트(ZET)’에 최신 사물인터넷 기술인 ‘LTE-M1’을 적용했다고 12일 밝혔습니다.

ZET는 현대자동차가 개발한 ‘라스트 마일(LastMile) 모빌리티 플랫폼’입니다. 전기자전거, 전동킥보드 등 1인용 이동수단 서비스를 일정 지역 내에서 제공합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에 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시켰습니다. 특히 LG유플러스는 이동 중에도 데이터를 끊김 없이 처리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 기술을 통해 모빌리티에 최적화 된 통신 연결성을 구현했다는 평입니다. 이를 통해 고객들은 이용을 원하는 자전거, 킥보드의 위치와 상태 등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번 사물인터넷 기술은 기존 LTE 통신 보다 전력 효율이 높다는 것도 큰 장점이라고 LG유플러스 측은 전했습니다. 다량의 데이터를 전송하더라도 수년간 배터리 걱정 없이 이용 가능합니다.

이로 인해 위치 및 상태 데이터를 빈번하게 처리하면서, 동시에 장기간 배터리 충전 없이 운영되는 공유형 퍼스널 모빌리티 서비스에 안성맞춤이라는 평입니다.

특히 지난 2월부터는 양사가 카이스트 대전캠퍼스 내에서 공유형 전동킥보드 실증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기술 완성도를 높이는데 주력했습니다.

이수형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피플경제 - 사람이 경제다
PREV NEXT
여백
청국정- 청와대•국회•정부
PREV NEXT
여백
세상사 - 무슨일이!
PREV NEXT
여백
여기는 - 전국네트워크
PREV NEXT
여백
컬쳐TV- 건강과문화
PREV NEXT
여백
Ent - 스타팅
PREV NEXT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