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상사
대한항공, 일본 노선 감축 … 불매운동 여파

[CBC뉴스=최영종 기자] 한일 간 외교갈등으로 인해 일본 불매운동의 여파가 커지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일본으로 여행하는 여행객이 대폭 감소해, 대한항공이 결국 일본 노선을 감축하는 공급 조정에 들어갔습니다.  

대한항공은 일본 일부 노선을 운휴하거나 감편하고 그 대신 동남아, 대양주, 중국 노선 등의 공급을 늘린다고 20일 밝혔습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한일관계 경색으로 인한 일본 노선 수요 감소를 감안해 일부 노선의 공급을 조정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먼저 9월 16일부터 부산-오사카(주 14회)을 운휴하고, 11월 1일부터는 제주-나리타(주 3회), 제주-오사카(주 4회)도 운휴합니다. 일부 기간만 운항하지 않는 노선도 있습니다. 인천-고마츠(주 3회)와 인천-가고시마(주 3회)는 9월 29일부터 11월 16일까지, 인천-아사히카와(주 5회)는 9월 29일부터 10월 26일까지 운항을 중단합니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일본 노선 감소로 생긴 공급력을 동계 스케줄에 맞춰 동남아와 대양주, 중국 노선에 투입해 노선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고 밝혔습니다.

먼저 10월 27일부터 인천-클락 노선을 주 7회 신규 취항하고, 인천-다낭 노선을 증편해 주 21회 운항할 예정입니다. 인천-치앙마이 노선과 인천-발리 노선도 주 11회 운항할 계획이고. 인천-브리즈번 노선도 주 2회 늘려 모두 주 7회 운항합니다.

이번 노선 조정은 정부 인가 조건이며, 정부 인가를 받는 대로 시행할 계획입니다.

[진행 = 홍수연 아나운서]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o you want to hang out with us?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여야 격돌'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피플경제 - 사람이 경제다
PREV NEXT
여백
청국정- 청와대•국회•정부
PREV NEXT
여백
세상사 - 무슨일이!
PREV NEXT
여백
여기는 - 전국네트워크
PREV NEXT
여백
컬쳐TV- 건강과문화
PREV NEXT
여백
Ent - 스타팅
PREV NEXT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