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기는
'아마존 열대우림 산불 사태'에 G7 등 국제 사회 지원 나선다

[CBC뉴스┃CBCNEWS = 이기호 기자] '지구의 허파'라고 불리는 아마존 열대우림의 대규모 산불 사태의 해결을 위해 국제사회가 본격적인 지원에 나섰습니다. 

현지시간 26일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정상회의를 연 G7은 즉각 2천만 달러(242억 원)를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 자금은 화재 진압용 항공기 지원에 쓰이게 됩니다. 

G7 정상들은 또 물류 및 금융 지원에도 합의했고, 아마존 등 열대우림 훼손을 막기 위한 중장기적인 이니셔티브를 출범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도 브라질의 열대우림 복원과 산림자원 보호 등의 활동을 위해 1천만 파운드(1천200만 달러·약 150억원)를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브라질 정부는 주요 7개국(G7) 정상들의 진화 지원 제안을 거부했습니다. 

브라질 국정을 총괄하는 오닉스 로렌조니 정무장관은 이날 현지 언론을 통해 "(지원 제안은) 고맙지만, 그런 자금은 유럽에 다시 나무를 심는 데 쓰는 것이 더 유의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 등 G7은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정상회의에서 아마존 산불 진화를 돕기 위해 즉각 2천만 달러(242억 원)를 지원하기로 한 것에 대해 이를 거부한 것입니다. 

당초 브라질 정부는 G7의 지원 제안을 환영한다는 반응을 보였지만,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주재한 회의 이후 입장을 바꿔 지원을 거부하기로 한 것으로 보입니다.

[진행┃씨비씨뉴스 = 홍수연 아나운서]

이기호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천과 김포, 제주 등 국내공항, ' 추석연휴 맞아 특별교통대책 마...
소녀의 애칭을 의미하는 13호 태풍 ‘링링’
새로운 자동차 번호판, '시스템 오류를 최소화 대책 마련'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피플경제 - 사람이 경제다
PREV NEXT
여백
청국정- 청와대•국회•정부
PREV NEXT
여백
세상사 - 무슨일이!
PREV NEXT
여백
여기는 - 전국네트워크
PREV NEXT
여백
컬쳐TV- 건강과문화
PREV NEXT
여백
Ent - 스타팅
PREV NEXT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