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청국정
"탈일본 본격화" 소재·부품·장비 분야 정부 예산 5조원 이상 투입

[CBC뉴스┃CBCNEWS = 김민철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오늘인 28일, 소재·부품·장비 공급망 조기 안정과 상용화를 위해 내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정부 예산 5조원 이상을 투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와 화이트리스트·수출 심사 우대국 제외 조치에 대응해, 정부가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연구 개발 R&D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로 한건데요.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산업 소재 100개 이상을 '핵심품목'으로 지정하고, 이들 품목 R&D에 내년부터 2022년까지 5조원 이상을 투자하기로 했습니다. 핵심품목 관리를 총괄하는 민관 합동 조직을 신설하고, 필요한 연구를 긴급히 수행할 수 있는 연구실도 지정하게 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8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응 확대 관계장관회의 겸 제7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 투자 전략 및 혁신대책'을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28일부터 일본에서는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조치가 시행됩니다. 

과기정통부는 "소재·부품·장비 R&D에 대한 전략적인 투자와 프로세스 혁신을 통해 이 분야의 대외의존도를 극복하고 국가 성장의 기반을 확충해 나갈 계획"이라며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를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겠다"고 의지를 밝혔습니다. 

또 R&D 활성화를 위해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가 확정된 1조9200억원 규모의 3개 연구개발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진행┃씨비씨뉴스 = 홍수연 아나운서]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경찰로부터 유출 의심정보 언론에 유포"
하라다 요시아키 일본 환경상"(바다에) 방출, 희석하는 방법밖에 ...
'인천과 김포, 제주 등 추석연휴 특별교통대책 마련'
농림축산식품부, '농협과 낙과 피해 과수 6000t 수매 지원'
정부, 이르면 다음주 일본을 백색국가에서 제외
스미싱을 예방 위해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문자 클릭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피플경제 - 사람이 경제다
PREV NEXT
여백
청국정- 청와대•국회•정부
PREV NEXT
여백
세상사 - 무슨일이!
PREV NEXT
여백
여기는 - 전국네트워크
PREV NEXT
여백
컬쳐TV- 건강과문화
PREV NEXT
여백
Ent - 스타팅
PREV NEXT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