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상사
[CTV] “죄질에 비해 형량 적어” SK·현대가 3세 집행유예에 검찰 항소

[CBC뉴스ㅣCBCNEWS = 이기호 기자] 변종 대마를 상습 흡입한 혐의로 기소된 SK그룹과 현대가 3세들이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풀려나자 검찰이 항소했습니다.

인천지검은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SK그룹 창업주 손자 최모(31)씨와 현대그룹 창업주 손자 정모(28)씨의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고 9일 밝혔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1심에서 피고인들의 판결이 죄질에 비해서 형량이 가볍다고 판단해 항소했다"고 말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함께하시죠.

#변종대마 #SK그룹 #현대 #3세들 #검찰 #항소 #대마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진행ㅣ씨비씨뉴스 = 홍수연 아나운서]

이기호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일본 애니메이션 수입하는 한 국내 영화사에 협박전화
음주운전 혐의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아들 장용준
이마트 일부 점포,'여성 고객을 대상 상습 음란행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대해 정권 교체를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14세 소년의 총격으로 인해
양현석 전 YG 엔터테인먼트 대표 '출국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피플경제 - 사람이 경제다
PREV NEXT
여백
청국정- 청와대•국회•정부
PREV NEXT
여백
세상사 - 무슨일이!
PREV NEXT
여백
여기는 - 전국네트워크
PREV NEXT
여백
컬쳐TV- 건강과문화
PREV NEXT
여백
Ent - 스타팅
PREV NEXT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