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V] 업비트, 코인마켓캡 유동성 지표에 ‘투명성’ 노력 빛났다
상태바
[CTV] 업비트, 코인마켓캡 유동성 지표에 ‘투명성’ 노력 빛났다
  • 강희영 기자
  • 승인 2019.11.20 18: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CNEWSㅣ씨비씨뉴스] 암호화폐 글로벌 시황 사이트로 유명한 코인마켓캡이 최근 거래소 유동성 지표를 새롭게 추가했습니다. 이에 유동성 거래량 순위와 보고된 거래량 순위가 크게 차이나는 등 거래소들의 인위적인 거래량 부풀리기와 허위 조작이 부각될 조짐입니다.

코인마켓캡의 이번 유동성 거래량 평가 기준 반영은 실질적인 거래만 집계하면서 거래소들의 투명성을 보여주겠다는 의지로 풀이됩니다. 거래소들이 투명성 확보를 압박하는 조치이기도 합니다.

유동성 지표는 각 암호화폐의 거래량과 중간값에서 이탈한 거래량을 모두 반영해 집계하는 방식입니다. 암호화폐 거래소 내부의 매수, 매도 호가와 둘 사이의 차이인 스프레드, 거래 가격의 중간값, 주문량 등도 유동성 지표의 평가 기준에 포함됩니다.

코인마켓캡의 해당 조치로 유동성 거래량 기준과 보고된 거래량 기준이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보고된 거래량 순위 상위 10개 거래소는 대부분 유동성 거래량 순위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유동성 기준 순위는 데이터 한계로 53위까지만 제공되며 차후 순위 범위를 순차적으로 넓혀나갈 계획입니다.

특히 국내 거래소 중 유동성 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거래소는 업비트와 코빗이 유일했습니다. 업비트는 유동성 거래량 기준으로 20일 기준 35위에 올랐습니다. 반면 보고된 거래량 기준으로는 이보다 낮은 63위입니다. 투명성 제고를 우선한 업비트의 운영 철학이 유동성 지표로 확인된 셈입니다. 코빗은 같은 날 기준 유동성 거래량 52위입니다.

코인마켓캡의 최고 전략 책임자인 캐롤라인 찬은 “암호화폐 시장은 탈중앙화되면서 전통적인 금융 시장의 평가 기준이 통하지 않는다”며 “유동성 평가 기준을 도입하면서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거래량을 부풀리기보다 유동성 확보라는 공공의 이익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창펑 자오 바이낸스 CEO는 이번 코인마켓캡의 유동성 지표 적용을 두고 “자전거래 거래소들이 워시 트레이딩 측면에서 더욱 정교해질 수 있다”며 “탐지하기 어려운 방법으로 이를 피해갈 수 있을 것”이라는 우려입니다.

워시 트레이딩이란 거래량을 부풀리고자 인위적으로 코인을 사고파는 행위를 말합니다. 이러한 진단은 거래소들이 자전 거래를 최소화하거나 이를 숨기기 위한 고도의 전략을 펼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한편 AMB크립토는 지난 15일 코인마켓캡에서 유동성 거래에 순위를 올린 54개 암호화폐 거래소들의 거래량 합계는 3억5000만 달러에 불과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보고된 거래량과 현저한 차이를 보인다며 거래소들의 투명성 노력을 간접 주문했습니다.

[진행ㅣCBC뉴스 = 홍수연 아나운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금융감독원 소셜라이브NOW '공개방송 제4편'
지하요새를 흔적없이 '쑥대밭'으로
높은 기동성, 수상 주행 차륜형 장갑차
천라지망 최첨단 미사일 천궁
충무공 이순신함 풀영상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강철비를 뿌리는 다련장 로켓, M270 MLRS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