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홍자매X한채영 김장 먹방 ‘최고 시청률 21.1%’
상태바
‘미우새’ 홍자매X한채영 김장 먹방 ‘최고 시청률 21.1%’
  • 박현택 기자
  • 승인 2019.12.07 14: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 캡처
방송 캡처

[CBCNEWSㅣ씨비씨뉴스] ‘미운 우리 새끼’가 드라마, 예능을 포함 2049 시청률 주간 종합 1위는 물론, 일요 종합 1위, 동시간대 1위의 3관왕을 거머쥐었다.

지난 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는 가구 시청률 16.9%, 18.5%, 19.5%(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시청률 기준), 경쟁력과 화제성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7.0%로, 가구 시청률 일요 예능 전체 1위는 물론 2049 시청률 주간 종합 1위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빛냈다. 특히, 홍자매의 김장에서는 이날 21.1%까지 최고 시청률이 치솟았다.

홍자매는 배우 한채영과 함께 군침 도는 김장과 수육 먹방으로 식욕을 자극했다. 홍자매는 김치를 담글 때 연근과 고구마를 갈아 넣고, 청각을 첨가해 아삭아삭하고 시원한 식감을 더하는 ‘홍금이네 김장 비법’을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특히, 요리를 잘하는 홍선영에게 한채영이 “언니의 이상형은 어떻게 되냐”고 묻자 홍선영은 “착한 사람”이라며, “내가 문자했을 때 1분 안에 답장을 보내주는 남자”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는데, 이 장면은 이날 21.1%까지 치솟으며 최고 시청률을 장식했다.

이어 MC들과 어머니들은 “자기야 사랑해”를 문자로 보냈을 때 과연 누가 답장을 가장 먼저 받을까 즉석 미션에 나섰다. 일등으로 답장이 온 장윤정은 도경완의 “어딘데?”라는 답변으로, 신동엽은 “왜그래??”라는 답장으로 흔한 현실 부부의 반응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또 이날 한채영은 온갖 재료를 넣고 직접 수육을 삶는 요리 솜씨를 뽐내며 ‘수육미식회’를 선보였다. 홍선영은 김치에 밥과 수육 고기를 5대 5로 말아서 먹는 ‘수육 먹방’으로 군침을 자극했다. 홍선영은 채영에게 “냄새가 하나도 안난다, 맛있다”며 “보쌈집에서 아르바이트했냐?”며 감탄했다.

한편 트로트여왕 장윤정이 출연해 어머니들의 신청곡인 초혼, 꽃 등을 무반주라이브로 불러 어머니들한테 따뜻한 환영을 받았다. 

정동진으로 해돋이를 보러간 임원희와 정석용은 여지없이 ‘유유짠종’의 짠내나는 대화로 웃음을 선사했다. 궂은 날씨로 해돋이에 실패한 두 사람은 모닝 회를 먹으며 막걸리를 먹었다가 그만 단잠에 빠졌다. 늦은 저녁에 일어나 또다시 해장에 나선 두 사람은 최근에서야 휴대폰 잠금 설정을 해놓은 원희의 휴대폰을 두고 뭔가 숨기고 있는 것 아니냐며 옥신각신했다. 급기야 석용은 원희의 휴대폰 검열에 나섰고, 셀카 사진 속에서 의문의 여자 사진을 발견하고 “이 여자는 누구야?”라며 깜짝 놀랐다. 원희는 추억에 잠기며 “지울 순 없잖아. 그냥…” “지울거야”라고 하자 석용은 “걔는 벌써 지웠을거야”라고 말해 짠하면서도 씁쓸한 여운을 남겼다.

배정남은 절친 형님 이성민과 첫 화보 촬영에 나섰다. 이날 만큼은 모델 18년차인 정남이 모델 새싹인 성민에게 포즈를 설명해주며 선배 노릇을 톡톡히 했다. 두 사람은 함께 찍은 영화가 첫 주에 100만이 넘을 경우, 정남이 판다 탈을 쓰고 놀이공원에 가겠다고 공약해 눈길을 끌었다.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제껏 세상에 없던 새로운 개념, 댓영상으로 만드는 세상
영탁, ‘찐이야’... 축하공연 직캠
장민호, ‘남자는 말합니다’ 축하공연 직캠
임영웅, ‘이젠 나만 믿어요’ ... 축하공연 직캠
김호중 '너나나나' ...미리 듣기
김호중 진시몬 ‘어서 말을 해’ 뮤직감상
‘트바로티’ 김호중 新대세 인기비결은
임영웅, 다양한 매력을 뽐내 … 인기몰이 비결은?
정동원, ‘식을줄 모르는 인기’ … 핫한 십대 스타 부각
2020 상반기 화제의 인물은?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