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 튀김범벅떡볶이집의 완판행진…‘최고 시청률’ 기록
상태바
‘백종원의 골목식당’ 튀김범벅떡볶이집의 완판행진…‘최고 시청률’ 기록
  • 정종훈 기자
  • 승인 2019.12.07 14: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 캡처
방송 캡처

[CBCNEWSㅣ씨비씨뉴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2주 연속 시청률 상승세로 굳건한 동시간대 예능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7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평균 시청률 1부 6.5%, 2부 7.5%(이하 수도권 가구 시청률)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고, 주요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3%(2부 기준)로 이날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전체 1위를 차지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8.4%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평택역 뒷골목’ 세 번째 이야기가 그려져 각 가게들의 본격적인 솔루션이 시작됐다. 백종원은 수제돈가스집에 대해 손님 응대방식은 물론 돈가스 소스 등 전반적인 체질개선을 주문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사장님은 백종원과 돈가스 소스에 대한 부분에서 의견 충돌이 일어났다. 사장님은 “기존 소스에 대한 애착이 있고 자부심이 있는데, 대표님 첫 마디가 ‘맛 없다’고 하니 14년 장사했던 게 물거품 된 거 같았다”면서 “차별화된 소스를 간직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도움을 받을 준비가 되셔야 한다. 가려서 받으려는 건 나도 싫다”며 “제가 조언하기에 사장님의 자부심이 너무 강하다”고 토로했다.

할매국숫집 모녀 사장님은 엄마는 홀을, 딸은 주방을 담당해 역할을 바꿔 장사해보는 ‘맞춤미션’에 도전했다. 모녀 사장님은 당황하는 기색 없이 장사를 시작했으나 시간이 지날수록 총체적 난국이었다. 어머니는 손님 응대와 함께 김밥까지 만들어야 했지만 혼자서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이었고, 포스기에도 익숙하지 못했다. 딸 역시 정신없기는 마찬가지였고, 이번 미션을 통해 딸은 “엄마가 진짜 힘들었겠구나 싶었다”며 어머니의 마음을 이해했다.

지난주 방송에서 첫 떡볶이 완판을 기록했던 튀김범벅떡볶이집은 신메뉴로 백종원의 ‘백쌀튀김’을 공개했다. 중국 우한 사람들이 즐겨 먹는 아침 메뉴 ‘몐워’를 모티브로 선보인 신메뉴 ‘백쌀튀김’은 바삭하고 쫄깃한 식감으로 대박을 예고했다.

한편, 떡볶이의 기본 맛을 찾으며 진화하고 있는 튀김범벅떡볶이집은 손님들마다 북새통을 이뤘고 호평이 이어졌다. 특히 ‘분식계 VIP’ 초등학생 손님들은 “기다린 보람이 있었다”, “진짜 너무 감동인데?”, “대만족”이라며 극찬을 쏟아냈고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8.4%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CBC뉴스 정종훈 기자 press@cbci.co.kr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제껏 세상에 없던 새로운 개념, 댓영상으로 만드는 세상
영탁, ‘찐이야’... 축하공연 직캠
장민호, ‘남자는 말합니다’ 축하공연 직캠
임영웅, ‘이젠 나만 믿어요’ ... 축하공연 직캠
김호중 '너나나나' ...미리 듣기
김호중 진시몬 ‘어서 말을 해’ 뮤직감상
‘트바로티’ 김호중 新대세 인기비결은
임영웅, 다양한 매력을 뽐내 … 인기몰이 비결은?
정동원, ‘식을줄 모르는 인기’ … 핫한 십대 스타 부각
2020 상반기 화제의 인물은?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