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지금만담’ 풍기 금계리에도 ‘극혐’이 있을까?
상태바
‘우리지금만담’ 풍기 금계리에도 ‘극혐’이 있을까?
  • 박현택 기자
  • 승인 2019.12.06 19: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MBC
사진 : MBC

[CBCNEWSㅣ씨비씨뉴스]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넘나들며 세대를 아우르는 소통을 시도한 MBC 파일럿 ‘우리지금만담’이 6일 첫 방송된다. ‘우리지금만담’은 시대를 반영하는 한 가지 키워드를 두고 온라인 팀(주호민, 이말년)과 오프라인팀(최양락, 광희)으로 나뉘어 시청자의 말과 생각을 들어보는 대국민 참여프로그램이다.

‘우리지금만담’ 첫 방송 키워드는 매우 싫어한다는 의미의 신조어 ‘극혐’으로, 최근 초등학생부터 젊은 세대 사이에서 ‘싫음’의 감정 또는 ‘불호’의 의사를 나타낼 때 자주 사용되는 단어이다. 약 한 달간 SNS를 통해 시청자들의 각종 ‘극혐’ 사연을 모집했고 이말년X주호민이 베스트 만담 사연자를 뽑았다. 한편, 최양락X광희는 온라인 세상과 키워드 ‘극혐’으로부터 물리적, 정서적으로 가장 먼 곳의 이야기를 듣기 위해 아주 특별한 곳을 찾는다.

오늘 저녁 8시 30분 첫 방영을 앞둔 ‘우리지금만담’이 관전 포인트 3가지를 공개, 본방송에 대한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 100만원 상금 주인공을 가리기 위한 이말년, 주호민의 미친 열연

온라인 팀 진행자 이말년, 주호민은 시청자가 보내준 사연을 가지고 썰을 푸는 라이브방송을 진행했다.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누구나 인정할 공감백배 사연에서부터 생각지도 못한 웃픈 ‘극혐’ 이야기들이 소개되자 라이브 댓글 창은 북적거렸다. 각자 베스트 사연을 고른 이말년, 주호민이 서로 자신이 뽑은 사연을 1등으로 만들기 위해 혼신을 다해 펼치는 연기 대결과 웃음참기 전쟁이 관전 포인트. 이들의 열연을 지켜보며 현장 투표로 공정하게 진행된 100만원 상금의 주인공은 과연 어떤 극혐 사연을 전해줄까?

# 삼재도, 살기도 없는 시골마을 금계리에도 ‘극혐’이 있을까?

조선시대 정감록과 택리지에 전해져 내려오는 삼재(흉년, 전염병, 전쟁) 없는 마을, 풍기읍 금계리. 마을에 도착한 직후부터 마지막까지 당황을 금치 못하는 양락X광희와 츤데레 금계리 주민들의 꿀케미가 관전 포인트가 될 예정이다. 살기(殺氣)가 없어 사람 살기에 가장 좋은 곳으로 알려진 금계리에도 과연 ‘극혐’이 있을까? 첫 마디 떼기가 무섭게 불호령 내리는 어르신들 앞에서 참교육을 받고, 팔순이 넘은 금계리 토박이 할머니를 만나 ‘극혐’ 이야기를 수집한다.

# 이말년X주호민, 최양락X광희 조합에 명품 내레이션 이금희

온라인 채널의 강자인 이말년X주호민은 황금시간대 공중파 진출을 서로 쑥스러워 하는 모습을 보여 라이브 방송을 시청하는 팬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들은 파워콘텐츠 보유자답게 사연의 공감·재미 포인트를 재치 있게 짚어내며 환상의 호흡을 자랑한다. 역대급 신선한 조합이라는 평을 받는 최양락X광희는 49년 차 개그맨 최양락의 노련함과 광희 특유의 귀여운 넉살로 남녀노소 일반인 참여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에 국민 내레이터 이금희 아나운서가 명품 목소리를 얹어 대국민참여프로그램인 ‘우리지금만담’의 만담꾼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4인 MC의 완벽한 호흡과 활약과 이금희 아나운서의 내레이션이 만나 재미와 감동을 더한 ‘우리지금만담’은 오늘 저녁 8시 3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맥심걸들 드디어 우리곁으로 출격~’
‘마술사 수리와 미스맥심의 환상적인 매직쇼~’
소녀시대(SNSD 유리’(YURI)-안현모 ‘오! 스타일'
블랙핑크(BLACKPINK) LISA, ‘언제나 러블리 리사~’ 인천국제공항 입국현장
소진(Sojin)-소유(Soyou) ’바지도 잘 어울리는~’
산다라박(Sandara Park)-박정현 ‘존예보스와 꿀성대보스’
애완동물 기내반입, ‘펫은 가족’ VS ‘탑승객들 꺼려’
볼빨간사춘기(Bol 4), ‘금발이 아니어도 예쁨~’ 제9회 가온차트 뮤직 어워즈 2019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