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추크’ 전소미X매튜 다우마, 코코넛으로 끈끈 ‘핏줄 케미’ 입증
상태바
‘정글의 법칙 추크’ 전소미X매튜 다우마, 코코넛으로 끈끈 ‘핏줄 케미’ 입증
  • 권오성 기자
  • 승인 2019.12.21 08: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 캡처
방송 캡처

[CBCNEWSㅣ씨비씨뉴스]'정글의 법칙 in 추크'가 광활한 태평양에서 세 팀으로 흩어져 있는 부족원들을 찾는 '조난 생존 미션'의 서막을 열었다.

14일 오후 9시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추크' 1회는 가구 시청률 5.8%, 7.6%(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2.8%를 기록했다. 동시간대 예능 1위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8.7%까지 치솟았다.

태평양 서북부에 위치해있는 미크로네시아 섬 '추크'로 떠난 45기 병만족은 각기 다른 곳에서 족장 김병만, 그리고 모델 한현민과 노우민, 전소미와 그의 아버지 매튜 다우마가 있는 매미 팀, 배우 이태곤, 이정현, 유재환이 있는 태곤 팀 등 세 팀으로 나뉘어 출발했다. 이들에게 주어진 첫 생존 미션은 각자 조난된 부족원들이 24시간 내 서로를 찾아 8명 완전체가 되는 것이었다.

무인도에 조난된 매미 팀은 다른 팀이 찾지 않는 이상 무인도를 탈출할 수 없게 됐다. 태곤 팀과 병만족장은 망망대해 태평양 한가운데에 조난됐다. 전혀 예상치 못한 미션을 전달받은 세 팀은 각각 지도와 나침반만을 이용해 서로를 찾기 위해 나섰다.

먼저 매미 팀은 무인도에서 버티기 위해 집터와 식재료를 찾았다. 특히 코코넛을 좋아하는 딸 소미를 위해 아빠 매튜 다우마는 부상 투혼을 발휘하며 뜨거운 부성애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매튜는 코코넛 열매를 따기 위해 맨손으로 나무 타기를 시도했으나 고지를 눈앞에 두고 아쉽게 실패해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하지만 나중에 물가에 쓰러진 나무에서 코코넛 열매를 잔뜩 들고 등장해 반전을 보여줬다. 이에 소미는 "아빠가 저에 대한 사랑이 어떤지 또 한 번 느꼈고, 이런 게 가족이구나 하는 걸 또 한 번 느꼈다. 너무 고맙다"고 말했다.

태곤 팀은 지도가 바람에 날아가는 두 번의 위기를 당했다. 저 멀리 섬에서 족장님과 비슷한 실루엣을 발견하고 달려갔으나 낯선 사람과 인사만 하고 돌아오는 등 시작부터 난항을 겪었다. 보이스카우트 출신으로 나침반 보기에 자신감이 넘치던 유재환은 약 8시간의 조난이 계속되자 지쳐가기 시작했다.

배고픔에 지쳐가는 유재환에게 태곤은 "다이어트로 몇㎏을 뺐지?"라고 묻자 재환은 현재 32㎏을 감량한 사실을 털어놓았다. 치킨과 맥주를 즐겨먹던 유재환은 통풍까지 겹치자 4개월 만에 107㎏에서 73㎏까지 무려 34㎏까지 다이어트에 성공해 화제를 모았다.

태곤은 "도대체 어떻게 뺐냐"고 물었고, 재환은 "꾸준한 식단 관리를 했다"고 그만의 노하우를 밝혔다. 이 장면은 이날 8.7%까지 시청률이 치솟으며 분당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병만족장은 또 다른 섬에 도착해 자신을 찾아올지도 모르는 이태곤 팀을 위해 노우진 팀이 있는 섬으로 가는 방향 표시를 해둬 눈길을 끌었다. 과연 이들이 태평양 한복판 망망대해에서 오직 지도와 나침반 하나로 서로를 찾아낼 수 있을지 궁금증과 기대감을 자아낸다. SBS '정글의 법칙 in 추크'는 매주 토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주빈 여성피해자들에 1도 죄의식 없는듯 , 손석희에겐 '조아려'
지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리플쑈] 집단 감염 지역 봉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강철비를 뿌리는 다련장 로켓, M270 MLRS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트와이스(TWICE) 모모(MOMO), 수영복 사진 눈길을 [CBCSTAR]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