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자들’ 영천 47중 연쇄 추돌사고 & 눈뜨고 코 베인 여행사기
상태바
‘제보자들’ 영천 47중 연쇄 추돌사고 & 눈뜨고 코 베인 여행사기
  • 박현택 기자
  • 승인 2019.12.26 20: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KBS
사진 : KBS

[CBCNEWSㅣ씨비씨뉴스] [첫 번째 이야기] 49명 사상 고속도로 추돌 참사, 인재인가? 사고인가?

■ 49명의 사상자를 낸 연쇄 추돌사고! 그 원인은?

지난 12월 14일 새벽 4시 38분. 상주영천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47중 연쇄 추돌사고. 사고와 함께 불길이 치솟으며, 7명의 사망자와 42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20년 경력의 베테랑 화물차 운전기사와 첫돌을 앞둔 30대 아버지의 안타까운 사연이 알려지며, 유가족은 물론 당시 운전자들은 극심한 충격을 호소하고 있다. 한 제보자를 통해 공개된 당시 사고 영상엔 화염과 함께 대형 화물차들이 뒤엉켜 아수라장이 된 현장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많은 운전자들은 이번 사고가 예견된 인재임을 주장하고 있는데. 운전자들의 공포의 대상이라는 이 고속도로엔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 공포의 고속도로에서 벌어진 예견된 사고

해당 고속도로는 산으로 둘러싸인 지역을 통과하고 있어 평소에도 기온이 낮고 그늘진 구간이 많아 겨울이면 운전자들에게 공포의 대상이었다고 한다. 그뿐 아니라 사고 지점은 교량으로 이루어져 도로 결빙의 위험이 높다고 전문가는 지적한다. 또한 전날 기상청에서는 소량의 비로 인해 결빙에 대한 위험성을 예고한 상황. 이 같은 위험성에도 불구하고 해당 고속도로에선 어떤 제설작업도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사고 당시 운전자들. 사고 당시 영상을 살펴보니 사고 당일에도 도로가 결빙된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 과연 위험성이 제기된 고속도로의 처참한 사고를 미리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없었던 것일까? 

■ 인재인가 사고인가...제설작업을 둘러싼 엇갈린 주장!

해당 고속도로를 운영하는 회사에 당시 제설작업이 이루어졌는지 확인에 나섰다. 해당 고속도로 운영사는 해당 지역에서는 비 소식이 없었기에 사고 당일 제설작업이 사고 직전부터 이루어졌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하지만 인근에 위치한 다른 고속도로 구간에서는 14일 자정부터 미리 예방 제설에 나선 상황. 이에 사고 당시 운전자들은 고속도로 운영사 측의 제설작업에 아쉬움을 토로하며 인재임을 주장하고 있었다. 7명의 사망자와 42명의 부상자를 낸 대형 추돌사고의 원인은 과연 무엇인지 ‘제보자들’에서 파헤쳐 본다.

[두 번째 이야기] ‘눈뜨고 코 베인 여행사기’ 그녀를 믿지 마세요

■ '4억 여행사기' 임신 중이라 실형 면했는데...또 같은 범행?

지난 12월 12일 서울남부지방법원 앞에 모여든 사람들. 이들이 이곳에 모인 이유는 한 여행사 대표 이지영(가명)의 2차 공판을 지켜보기 위해서다. 이들의 주장에 따르면 얼굴도 한번 본적 없는 이지영으로부터 ‘여행사기’를 당했는 데, 알고 보니 이미 지난 4월,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 받았으며, 당시 임신 중이었기 때문에 ‘형 집행 정지’로 실형을 면했다는 것이다. 충격적인 사실은 그 상태에서 또다시 ‘같은 수법’으로 여행사기를 벌이고 있다는 것인데. 대체 어떻게 이런 사기행각이 이어질 수 있었던 것일까?

■ ‘눈뜨고 코 베인 피해자들’ 속을 수밖에 없었던 그녀의 뻔뻔하고 기막힌 사기수법은?

올해 어머니의 칠순을 맞아 중국 청도로 첫 가족 여행을 준비했다는 김진경(가명) 씨. 여행이 결정되자마자 지인에게 소개받아 몇 차례 여행을 의뢰해 진행했던 이지영(가명) 대표에게 전화를 했고, 그날 19명의 여행경비 ‘6백 7십만 원’을 완납한다. 하지만 그 후 ‘직원특가’로 좀 더 저렴한 여행상품이 나왔다고 하며 총 다섯 차례에 걸쳐 약 2천 만 원을 받아 챙겼는데. 기존 여행경비는 환불을 약속했지만, 그마저 약속한 날짜에 이루어지지 않자 급히 확인에 나선 진경(가명)씨. 비행기 티켓부터 숙소까지 아무런 예약이 되어있지 않다는 걸 알고 난 뒤 이지영(가명) 대표에게 따지자 오히려 적반하장으로 나왔다고 한다.

“더 저렴한 여행상품이 나왔어요 기존에 보낸 여행경비는 환불해 드릴게요 다시 모든 경비를 완납해주시겠어요?”

그리고 우여곡절 끝에 여행지에 도착한 또 다른 사례자. ‘호텔’은 예약만 되어있고 결제는 다시 해야 하는 황당한 상황. 피해를 당한 사례자들이 말하는 그녀의 사기수법은 이렇다.

첫 번째 ‘일단 여행경비를 완납하세요’

두 번째 ‘좀 더 저렴한 상품이 나왔어요 기존 경비는 환불을 해드릴테니 다시 결제해주세요’

그리고 떠날 날짜가 다가올수록 불안해하는 피해자를 안심시키며 일정 변경을 유도하거나, 일단 여행지로 떠나면 모든 것을 해결해 줄 것을 약속하는 것이다. 하지만 현지에 도착해보니 호텔은 예약만 되어 있고, 경비가 지불되지 않아 이미 결제한 비용을 ‘다시 현장결제’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하는데. 

■ ‘제발 그녀의 사기행각이 멈출 수 있도록 해주세요’ 2차 피해자들의 눈물, 방법은?

과거, 그녀가 편취한 여행대금 약 4억 원, 현재, 2차 피해자들이 경찰서에 접수한 고소 14건. 피해금액이 수 백 만원에서 수 천 만원에 이르는 상황에서 더 이상의 피해를 막을 수 있는 방법과 여행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피해자가 되지 않기 위한 예방법은 무엇인지 제보자들에서 알아본다.

KBS 2TV ‘제보자들’은 26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앙칼진놈 귀여운놈 잘생긴놈 [랜선 집사]
지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리플쑈] 집단 감염 지역 봉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강철비를 뿌리는 다련장 로켓, M270 MLRS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트와이스(TWICE) 모모(MOMO), 수영복 사진 눈길을 [CBCSTAR]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