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을 넘는 녀석들’ 전현무→정유미, 열혈제자로 만든 퇴계 이황 선생의 반전 매력
상태바
‘선을 넘는 녀석들’ 전현무→정유미, 열혈제자로 만든 퇴계 이황 선생의 반전 매력
  • 정종훈 기자
  • 승인 2019.12.28 07: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 캡처
방송 캡처

[CBCNEWSㅣ씨비씨뉴스] ‘선을 넘는 녀석들’ 퇴계 이황의 반전 매력에 모두가 빠져들었다. 

12월 22일 방송된 MBC 역사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리턴즈’ 19회에서는 설민석,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와 특별게스트 배우 정유미가 경북 안동에 있는 조선판 SKY캐슬 ‘도산서원’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도산서원은 퇴계 이황이 설계한 조선시대 최고의 학원. 

이날 설민석은 “’퇴계 이황’, ‘서원’하면 지루할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며 반전 매력 가득한 탐사를 예고했다. 그의 예언(?)대로, 까도 까도 계속 나오는 퇴계 이황의 반전 매력과 이야기는 지루할 틈 없이 쏟아졌다. 

먼저 설민석이 롤모델로 삼은 퇴계 이황의 겸손한 성품은 ‘선녀들’의 감탄을 이끌어냈다. 나이 어린 후배 율곡 이이에게도 예의를 갖춘 퇴계 이황의 성품은 그들이 주고 받은 시 속에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설민석은 “(퇴계 이황 선생은) 자신을 낮추시고 후배를 높이셨다”며, 그의 겸손함을 따르고자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 등 동생들에게 존칭을 써온 자신만의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지식뿐만 아니라 사랑 또한 넘쳤던 퇴계 이황의 일화도 눈길을 끌었다. 정유미는 지적 장애를 가진 아내를 향한 퇴계 이황의 남다른 사랑을 이야기하며, 주변 시선에 개의치 않고 아내를 먼저 생각했던 퇴계 이황의 사랑꾼 일화를 소개했다. 또한 과부가 된 며느리를 재혼시키기 위해 노력했던 시아버지 퇴계 이황의 배려 등 사회 통념을 뛰어넘는 그의 일화는 감동을 선사했다. 

이에 전현무는 ‘조선의 최수종’이라 불리는 퇴계 이황의 사랑법에 “너무 멋있다”며 폭풍 감탄했다. 퇴계 이황은 부부 관계에 있어서 남편의 잘못을 묻고, 제자들에게 현명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고 한다. 

또한 배움에 귀천을 따지지 않는 퇴계 이황의 이야기는 ‘진정한 스승’이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았다. 대장장이 배순에게도 수업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주고, 그러한 스승 퇴계 이황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던 배순의 일화는 퇴계 이황의 참스승 면모를 보여줬다. 이는 직업과 신분을 차별하지 않았던 퇴계 이황의 열린 마인드를 엿볼 수 있는 일화이기에 더욱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밖에도 천 원권 지폐 속에 숨어 있는 퇴계 이황의 비밀은 깨알 같은 재미를 높였다. 천 원권 지폐 뒷면 ‘계상정거도’ 속 작게 그려져 있는 퇴계 이황의 모습은 눈을 크게 뜨고 보면 찾을 수 있는 숨을 디테일이었다. 또 조선의 정치 라이벌 훈구파와 사림파, 그로 인해 생기게 된 ‘도산서원’의 역사적 배경을 귀에 쏙쏙 박히게 알려주는 설민석의 불꽃 강의는 그 어떤 예능에서도 배울 수 없는 유익함을 선사했다. 

고리타분할 것 같다는 편견을 뒤엎은 퇴계 이황의 반전 매력은 ‘선녀들’ 모두를 열혈제자들로 만들었다. 지금의 우리보다 더 열린 생각을 펼쳤던 그의 일화, 존경받기 충분한 겸손한 성품, 사회 통념을 뛰어넘는 사랑꾼 면모는 TV 앞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시대를 뛰어넘어 배움과 소통을 선사한 퇴계 이황의 매력에 모두가 빠져든 시간이었다.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 방송된다.  

CBC뉴스 정종훈 기자 press@cbci.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리얼 세상이 궁금할 때? 지금 '리플쑈' 눌러봐
'필드의 모델' 유현주 골프팬 응원에 감사 인사
김호중 '너나나나' ...미리 듣기
앙칼진놈 귀여운놈 잘생긴놈 [랜선 집사]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강철비를 뿌리는 다련장 로켓, M270 MLRS
대한민국 천라지망 최첨단 미사일 천궁 개발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