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명의’ 노안과 백내장…눈도 나이를 먹나요?
상태바
EBS ‘명의’ 노안과 백내장…눈도 나이를 먹나요?
  • 정종훈 기자
  • 승인 2019.12.27 22: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EBS
사진 : EBS

[CBCNEWSㅣ씨비씨뉴스]명함 안에 있는 작은 글씨를 30cm 이상 떨어진 거리에 놓아야 비로소 읽을 수 있다면 ‘노안’이라고 볼 수 있다. 또한, 눈앞이 조금씩 뿌옇고 침침해진다면 ‘백내장’을 의심해 볼 수 있는데 이 같은 증상들이 나타났다면 어느새 눈의 노화가 진행되었다는 것이다.

수정체의 노화로 인한 변화는 크게 두 가지다. 첫 번째는 가까운 것이 잘 보이지 않는 것이다. 우리 눈의 수정체는 가깝고, 먼 사물을 인식하기 위해 공처럼 자유자재로 늘어났다, 줄어들 수 있어야 한다. 노안은 바로 이 탄력성이 떨어지는 것이다. 노안은 질환이 아니라 자연스러운 노화의 과정이다. 노안은 인종, 성별과 관계없이 40대가 넘으면 누구에게나 100% 찾아온다. 개인차에 따라 조금씩 늦거나 빠를 뿐 누구나 노안은 온다. 

두 번째로는 수정체에 혼탁이 오는 백내장이 생기는 것이다. 단백질로 구성된 수정체에 혼탁이 생기는 현상이 바로 ‘백내장’이다. 시력이 질적으로 저하되었다면 정밀 검사를 받고, 안경으로 시력을 보조한다. 그러다 증상이 심해지면 수술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 한국인 최다 수술- 백내장 

60대의 한 여성 환자는 혼자서 밖을 돌아다닐 수 없을 정도로 왼쪽 눈의 시야가 뿌옇게 보여 병원을 찾았다. 그녀의 눈동자는 하얗게 혼탁 되어있는 상황으로 노화된 수정체가 혼탁 되는 것이 바로 백내장이다. 백내장은 대부분 주로 60대, 70대에서 발병한다. 뿌옇게 혼탁 된 수정체는 시야를 가려버려 일상생활의 큰 불편함을 초래한다. 

그런가 하면 한쪽 눈이 거의 안 보일 때까지 백내장을 방치해 사시가 되어버린 환자가 있다. 한쪽으로 보는 데 지장이 없어 몇 년간 치료를 받지 않았던 환자는 결국 운전이 불가능해지고 나서야 병원을 찾았다. 하지만 이렇게 늦게 병원을 찾으면 수술이 어려워진다. 백내장이 과숙되면서 수정체가 단단해지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백내장은 하루빨리 내원하여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 노안, 수술할까 말까? 

40대의 한 여성 환자는 과거에 라식 수술로 시력이 좋아졌지만, 나이가 들면서 노안이 왔다. 그녀는 노안 교정 수술에 관심을 가졌다. 40대가 되면서 백내장이 서서히 시작됐지만, 아직 수술을 받을 단계는 아니다. 하지만 그녀는 백내장 수술을 이용해 노안을 교정받고 싶어 한다. 노안을 교정하기 위해 이른 백내장 수술을 하는 것이 옳은 걸까? 김만수 교수는 굳이 상태가 나쁘지 않은 본래의 수정체를 인공 수정체로 바꾸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견해다. 백내장 수술은 정말 수술이 불가피한 경우에만 하는 것이 옳다.

한 60대 남성은 평소 다초점 안경을 낀다. 평소 다초점 안경에 잘 적응된 그는 안경을 쓰지 않을 수 있는 데다가 노안까지 교정할 수 있는 다초점 렌즈 수술을 받으려고 한다. 백내장 수술은 혼탁한 수정체를 잘라내고 그 자리에 인공 수정체를 넣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인공 수정체의 종류에는 ‘다초점 인공 수정체’와 ‘단초점 인공 수정체’로 나뉘는데 일반적인 단초점 인공 수정체는 원거리나 근거리 중 하나만 볼 수 있지만, 다초점 인공 수정체는 원거리, 근거리 모두 잘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어지러울 수 있고, 사람에 따라 적응하기 어렵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 늘어진 눈꺼풀, 시야를 가리다! 

눈을 감싸고 있는 눈꺼풀 피부는 우리 몸의 피부 중에서도 얇은 피부에 속해 쉽게 늘어지는 특성이 있다. 눈꺼풀이 축 늘어져 앞을 가리고, 눈의 모양까지 바뀌자 병원을 찾게 된 70대의 여성 환자가 있다. 처진 눈꺼풀이 너무 무거워 눈 뜨기가 어려운 것은 물론이고 심할 때는 처진 눈꺼풀 피부가 뭉쳐 염증이 발생할 수도 있다. 

환자는 ‘안검하수’일까? 안검하수는 눈의 근육의 힘이 감소해 눈을 뜨고 감기 힘든 것을 뜻하고, 눈꺼풀 피부가 늘어지는 것은 ‘안검피부이완증’이라고 한다. 늘어진 피부를 절제하는 수술을 받은 환자의 눈은 어떻게 변했을까?

EBS ‘명의’는 27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CBC뉴스 정종훈 기자 press@cbci.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리얼 세상이 궁금할 때? 지금 '리플쑈' 눌러봐
'필드의 모델' 유현주 골프팬 응원에 감사 인사
김호중 '너나나나' ...미리 듣기
앙칼진놈 귀여운놈 잘생긴놈 [랜선 집사]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강철비를 뿌리는 다련장 로켓, M270 MLRS
대한민국 천라지망 최첨단 미사일 천궁 개발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