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남편 사고 당시 언급 “당시 땅이 꺼지는 느낌이었다”
상태바
박해미, 남편 사고 당시 언급 “당시 땅이 꺼지는 느낌이었다”
  • 정종훈 기자
  • 승인 2020.01.04 17: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MBN
사진 : MBN

[CBCNEWSㅣ씨비씨뉴스] 박해미가 남편 사고 당시의 심경을 털어놨다.

3일 방송된 MBN '모던 패밀리‘에서는 박해미와 황성재가 그간 숨겨놓은 마음 속 상처를 치유하고 새롭게 시작하기 위해 정신과 진료를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두 모자는 새 출발을 위해 이미 8년 넘게 살았던 단독 주택을 처분하고 인근 빌라에 월세로 이사를 간 상황. 

이제 둘만 의지하며 사는 게 익숙해졌지만 박해미는 “혹시 (황)성재가 속으로는 힘들어하고 있지 않을까 걱정이 됐다. 저 역시 정신 건강상 문제가 없는지 확인해보고 싶어서 정신과 진료를 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양재진 전문의의 병원을 찾아 한명씩 상담을 시작했다. 박해미가 먼저 상담에 나서자 양재진 의사는 “2018년 큰 사건이 있었지 않았나?”라고 조심스럽게 물었다. 이에 박해미는 “당시 땅이 꺼지는 느낌이었다”라고 고백했다. 당시 남편 황민의 사고에 대해 언급한 것. 

박해미는 “하지만 내가 피해자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내 잘못이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뒤이어 오랫동안 쌓여온 부부간의 문제들, 부모와의 관계 등을 털어놓다가 눈시울을 붉혔다. 그럼에도 박해미는 “스스로를 불쌍하다 여기지 않는다. (내 인생을) 후회하지 않는다”라고 스스로를 다잡았다. 

양재진 의사는 박해미의 이야기에 “슬픔을 인정하지 않고 저 밑에서 차단하는 느낌”이라며 우려했다. 

박해미에 이어 황성재도 1대1 면담을 했다. 그는 “살아오면서 부모에 대한 기억은 어땠나?”라는 양재진 의사의 질문에 잠시 침묵하다, 사실 부모의 다툼이 잦아서 정서적으로 불안했음을 고백했다. 황성재는 “오히려 지금이 더 행복하다. 지금은 안 싸우시니까”라고 밝혀 양재진 의사를 놀라게 한다. 

특히 ‘그날의 사건’을 언급하자 황성재는 “빨리 잊고 싶다”고 말한 뒤 고개를 숙이며 괴로워했다. 

CBC뉴스 정종훈 기자 press@cbci.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리플쑈] 플렉스 소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리플쑈] 2020년 버킷리스트 1호는?
[리플쑈] '국위선양' 방탄소년단(BTS), 군면제에 대한 의견은?
[리플쑈] 반려동물 보유세, 논쟁의 추는 어디에
[리플쑈] 봉준호 감독, 아카데미 4관왕 … "다음 작품 더 기대돼요"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강철비를 뿌리는 다련장 로켓, M270 MLRS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높은 기동성, 수상 주행 차륜형 장갑차 'New Black Fox'
대한민국 천라지망 최첨단 미사일 천궁 개발
대한민국 해군의 주력 구축함, 충무공 이순신함
업비트, 똑똑한 암호화폐 투자는 분석력 … 인기 보조지표 ‘Top 5’ 공개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