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평범한 제약회사 직원, 찌아찌아족 한글 선생님이 되다
상태바
‘인간극장’ 평범한 제약회사 직원, 찌아찌아족 한글 선생님이 되다
  • 정종훈 기자
  • 승인 2020.01.08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KBS
사진 : KBS

[CBCNEWSㅣ씨비씨뉴스] 8일 방송되는 KBS 1TV ‘인간극장’에서는 ‘찌아찌아의 한글 선생님’ 3부가 전파를 탄다. 

한글 교사가 되기 전, 덕영 씨는 20년간 평범한 제약회사 직원이었다. 다만 특별한 점은 국어사전을 옆구리에 끼고 다니며 국어를 사랑했다는 점이다.

은퇴한 후, 결혼 이민자들에게 한글을 가르치던 중 찌아찌아족의 한글 교사를 모집한다는 공고를 본 덕영 씨. 

1남 1녀의 아버지이자 가장인 덕영 씨. 처음 한국을 떠나 올 때 아내 조순옥 씨와 당시 사춘기였던 자녀들도 덕영 씨를 이해하고 응원해주었다. 찌아찌아족의 한글 교육은 가족의 든든한 지원과 이해심 덕분에 가능할 수 있었다. 

하지만, 10년간 위기도 많았다. 말라리아에 걸려 죽음의 위기를 넘기도 했고 비자나 행정적인 절차, 부족한 재정은 늘 덕영 씨를 괴롭혔다.

“깜깜한 동굴 속에서 불빛 없이 손으로 더듬어 길을 찾는 것 같았어요”

가족들과 떨어져 혼자 있다는 외로움과 원활하지 못했던 언어소통, 입에 맞지 않는 음식, 더운 날씨. 매일 전쟁과도 같은 나날이었다. 그러나 덕영 씨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인간극장-찌아찌아의 한글 선생님’ 3부 줄거리 

찌아찌아족의 한글 선생님으로 10년 째 인도네시아 부톤섬에서 살고 있는 덕영 씨. 아이들은 열정적으로 한글을 배우고, 한글 교육에 대한 요청이 점점 늘어나는 상황.

소수부족인 바자오족도 한글 교육을 청해오고, 덕영 씨는 수상가옥 발리무 마을을 방문해 이장과 의견을 나눈다.

그러던 어느 날, 고향에 대한 그리움이 짙어질 무렵 공항에 나타난 덕영 씨, 누군갈 애타게 기다린다. 

KBS 1TV ‘인간극장’은 평일 오전 7시 50분에 방송된다. 

CBC뉴스 정종훈 기자 press@cbci.co.kr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제껏 세상에 없던 새로운 개념, 댓영상으로 만드는 세상
'공공장소 마스크 의무착용' 법제화, 당신의 생각은?
K -트롯, 전 세계에서 통할까?
카페 등 일회용품 한시적 허용에 대한 의견은?
부동산 정책, 투기 심리 잡을까?
'민식이법',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적당하다 VS 비싸다' ...배달료 책정 금액에 대한 의견은?
‘인천공항 정규직화’ 반대 … ‘역차별’ 주장
진단키트 제품명 ‘독도’ 찬성 VS 반대, 여러분의 의견은?
n번방 사건, 텔레그램 악용 … ‘메신저 책임론’ 대두
유승준 국내 연예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