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이혜성 아나운서, 한식조리사 자격증+식품영양학 부전공 실력자…전현무 적극 응원
상태바
‘편스토랑’ 이혜성 아나운서, 한식조리사 자격증+식품영양학 부전공 실력자…전현무 적극 응원
  • 정종훈 기자
  • 승인 2020.01.10 21: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KBS
사진 : KBS

[CBCNEWSㅣ씨비씨뉴스]‘신상출시 편스토랑’ 이혜성 아나운서가 합류한다.

1월 10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우리 쌀’, ‘우리 밀’, ‘우리 돼지’에 이어서 네 번째 메뉴대결이 시작된다. 이와 함께 뉴 페이스 편셰프가 네 번째 대결에 새롭게 합류할 예정. 바로 KBS 아나운서 이혜성이다. 뉴 페이스로 등장한 이혜성이 깜짝 놀랄 요리 솜씨와 반전 일상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혜성은 평소 요리에 남다른 관심을 갖고 있다고. 서울대학교 경영학과 출신의 재원인 이혜성 아나운서는 대학교 재학 시절 식품과 요리에 관심이 많아 식품영양학을 부전공으로 공부했다. 뿐만 아니라 한식조리사 자격증까지 보유하고 있어 ‘KBS 장금이’, ‘혜금이’이라는 별명까지 갖고 있다고 한다. ‘신상출시 편스토랑’ 최초 자격증 보유자 등장에 다른 편셰프들은 기대와 견제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가 하면 3대 우승자 정일우가 의미심장한 제보를 해 ‘신상출시 편스토랑’을 발칵 뒤집었다는 후문이다. 뉴페이스 이혜성이 등장하자 정일우는 “얼마 전에 ‘해피투게더4’ 촬영을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전현무 선배님이 손을 잡으면서 ‘우리 그 친구 좀 잘 부탁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사랑꾼 전현무가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출연하는 연인 이혜성을 응원하며 애정을 과시한 것.

이에 ‘신상출시 편스토랑’ 스튜디오는 순식간에 닭살주의보가 내려졌다고 한다. 반면 이경규 혼자 의아한 반응을 보여 다시 한 번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전언이다. 과연 이경규는 연인 이혜성을 향한 전현무의 응원에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한편 이날 최초로 일상을 공개한 이혜성은 아나운서의 리얼한 일상 뿐 아니라 먹방 요정의 면모, 깜짝 놀랄 요리 실력 등 쉴 새 없이 놀라운 매력을 보여주며 ‘신상출시 편스토랑’을 충격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는 후문. 혜금이로 불리는 이혜성의 요리실력과 함께 반전 가득한 일상, 연인 전현무의 애정까지 모두 확인할 수 있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1월 10일 목요일 밤 9시 45분 방송된다.

CBC뉴스 정종훈 기자 press@cbci.co.kr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통합연금포털과 함께 하는 든든한 노후준비(소셜라이브 시즌3-4회)
[MBC 뉴스투데이 경제 쏙] 주식리딩방 피해예방법
이제껏 세상에 없던 새로운 개념, 댓영상으로 만드는 세상
'의식주' '취미' 등 생활에서 가장 지출을 아끼지 않는 분야는?
흡연구역 외 흡연 시, 규제 강화해아 하나?
'코로나19' '미국 대선' 등 여러분이 생각하는 올해 전세계 가장 큰 핫이슈는?
카페 등에서 주문할 때 '키오스크' vs '직원', 당신의 선호도는?
노키즈존, '필요하다' vs '불필요하다' … 당신의 의견은?
'기능' vs '디자인' 마스크 구매 시, 우선 기준은?
유튜버 신상털이, '명예훼손' vs '알권리'
5년 뒤, 문재인 정부하면 가장 먼저 떠오를 키워드는?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