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리남, 무술고수 , 눈빛 파이터에 동공지진을
상태바
수리남, 무술고수 , 눈빛 파이터에 동공지진을
  • 박현택 기자
  • 승인 2020.01.24 13: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이웃집 찰스’ 222회 에서는 새해 설을 맞아 꿈을 향해 도전 중인 수리남 출신 장진영(24)의 일상이 그려졌다.
KBS ‘이웃집 찰스’ 222회 에서는 새해 설을 맞아 꿈을 향해 도전 중인 수리남 출신 장진영(24)의 일상이 그려졌다.

수리남, 무술대가 

 KBS ‘이웃집 찰스’ 222회 에서는 새해 설을 맞아 꿈을 향해 도전 중인 수리남 출신 장진영(24)의 일상이 그려졌다.

오늘의 주인공을 위해 특별히 이웃집 찰스를 찾은 종합격투기 선수이자 개그맨 윤형빈! 그의 소개와 함께 파이터 장진영이 등장하자 패널 모두가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KBS ‘이웃집 찰스’ 222회 에서는 새해 설을 맞아 꿈을 향해 도전 중인 수리남 출신 장진영(24)의 일상이 그려졌다.
KBS ‘이웃집 찰스’ 222회 에서는 새해 설을 맞아 꿈을 향해 도전 중인 수리남 출신 장진영(24)의 일상이 그려졌다.

 

강한 파이터의 인상보다는 뚜렷한 이목구비를 가진 배우의 느낌이 물씬 풍겼다. 

패널 사유리는 파이터인 것이 맞는지 재차 물었을 정도였다고. 또한 그의 충격적인(?) 첫인상부터 까도 까도 계속 나오는 양파 같은 매력을 가진 매력의 바다에 빠졌다.

진영은 생소한 나라라는 패널의 반응이 익숙하다는 듯 대부분의 한국 사람들이 수리남에 대해 잘 모른다 밝혔다.
남아메리카 북쪽에 위치한 수리남에서 온 진영의 일상을 들여다봤다.

KBS ‘이웃집 찰스’ 222회 에서는 새해 설을 맞아 꿈을 향해 도전 중인 수리남 출신 장진영(24)의 일상이 그려졌다.
KBS ‘이웃집 찰스’ 222회 에서는 새해 설을 맞아 꿈을 향해 도전 중인 수리남 출신 장진영(24)의 일상이 그려졌다.

 

아버지의 고향인 강릉에서 자란 진영은 종합격투기 선수를 꿈을 가지고 서울 생활을 시작했지만 운동하느라 고정된 수입은 없고, 때문에 편의점에서 음식 하나를 고르는데도 가성비를 따지느라 한참을 고민해 기다리는 체육관 친구들에게 원성을 사기도 하는 진영.

한편, 싸움을 싫어한다는 진영은 어린 시절 소심한 성격에 친구들의 놀림에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고 했다. 지상에서는 순둥이 양일뿐이지만 링위에서는 야수로 변한다는 전사중의 전사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CBC뉴스의 새출발
[리플쑈] '코로나19' 확산 공포 … 특정 종교에 대한 조치는?
[리플쑈] 집단 감염 지역 봉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리플쑈] 2020년 버킷리스트 1호는?
[리플쑈] '국위선양' 방탄소년단(BTS), 군면제에 대한 의견은?
[리플쑈] 반려동물 보유세, 논쟁의 추는 어디에
[리플쑈] 봉준호 감독, 아카데미 4관왕 … "다음 작품 더 기대돼요"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강철비를 뿌리는 다련장 로켓, M270 MLRS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높은 기동성, 수상 주행 차륜형 장갑차 'New Black Fox'
대한민국 천라지망 최첨단 미사일 천궁 개발
대한민국 해군의 주력 구축함, 충무공 이순신함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