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바하 , 이전에 보지 못했던 신선한 소재로 , 검은사제들 필링이
상태바
사바하 , 이전에 보지 못했던 신선한 소재로 , 검은사제들 필링이
  • 정종훈 기자
  • 승인 2020.01.24 21: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이정재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이다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이정재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이다

사바하 , 이전에 보지 못한 ,신선한 소재 전율 필링이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이정재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이다. 24일 설을 맞이해 tvN은 밤 9시부터 '사바하'를 방영했다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이정재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이다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이정재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이다

검은 사제들을 통해 독창적인 작품 세계를 구축한 장재현 감독의 4년 만의 신작 <사바하>는 신흥 종교라는 참신한 소재와 이에 관련된 사건과 비밀을 찾아가는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제작 단계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이정재와 박정민을 비롯해 이재인, 정진영, 진선규, 이다윗의 신선한 캐스팅 조합과 색다른 연기 변신으로 기대를 높이고 있는 <사바하>는 가짜를 쫓는 목사부터 미스터리한 정비공, 터널 살인사건을 쫓는 형사, 그리고 16년 전 태어난 쌍둥이 자매까지 촘촘하게 연결된 캐릭터들과 미스터리한 사건들로 독창적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이정재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이다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이정재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이다

장재현 감독은 “사바하는 서사가 캐릭터를 끌고 가는 영화다. 영화가 끝날 때까지 긴장감을 놓지 않으려 했고, 촘촘하게 엮인 미스터리가 어떻게 풀릴지 궁금증을 유발하고 싶었다”라고 전해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여기에 ‘박목사’ 역의 이정재는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에 있어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감독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장재현 감독에 대한 깊은 신뢰감을 전했다. 

장재현 감독의 사바하는 이전에 보지 못했던 새로운 미스터리 스릴러로 시청자들을 압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CBC뉴스의 새출발
[리플쑈] '코로나19' 확산 공포 … 특정 종교에 대한 조치는?
[리플쑈] 집단 감염 지역 봉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리플쑈] 2020년 버킷리스트 1호는?
[리플쑈] '국위선양' 방탄소년단(BTS), 군면제에 대한 의견은?
[리플쑈] 반려동물 보유세, 논쟁의 추는 어디에
[리플쑈] 봉준호 감독, 아카데미 4관왕 … "다음 작품 더 기대돼요"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강철비를 뿌리는 다련장 로켓, M270 MLRS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높은 기동성, 수상 주행 차륜형 장갑차 'New Black Fox'
대한민국 천라지망 최첨단 미사일 천궁 개발
대한민국 해군의 주력 구축함, 충무공 이순신함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