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결혼, 3년간 꽁꽁 감춰온 사연을 오픈 , "택일 했나"
상태바
길 결혼, 3년간 꽁꽁 감춰온 사연을 오픈 , "택일 했나"
  • 박현택 기자
  • 승인 2020.01.28 00: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널 A 아이콘택트에 길이 출연했다.
채널 A 아이콘택트에 길 결혼이 언급됐다.

채널 A 아이콘택트에 길이 출연했다. 길은 좋은 사위가 되려고 노력하는 장면을 보여줬다. 길은 결혼식을 더는 미루면 안되는데 라면서 제작진에게 밝혔다. 

장모는 결혼을 해서 손자와  딸이 밖으로 돌아 다닐 수 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장모는 안절부절 못하는 사위와 마주보면서도 얼굴을 직시하지 못했다. 길은 장모를 향해 정중하게 인사를 하고 죄송한 마음을 토로했다. 

채널 A 아이콘택트에 길 결혼이 언급됐다.
채널 A 아이콘택트에 길 결혼이 언급됐다.

길은 눈맞춤을 장모님과 눈맞춤을 시작했다. 두사람은 응시하면서 말을 하지 못했다. 길은 사실 제대로 응시하지 못하는 듯 했다. 

장모님은 사위를 물끄러미 바라보고 길은 결국 눈을 못맞추고 고개를 푹 숙였다. 장모님은 고개숙인 사위를 오랫동안 응시하면서 표정을 바꾸지 않았다. 

장모는 눈을 보라고 요청하면서 미소를 머금었다. 내눈을 보라는 말에 용기를 내서 길은 장모를 쳐다봤다. 안경너머 길은 미안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장모에게 일성은 죄송하다는 말이었다. 눈맞춤 종료가 되면서 커튼이 내려졌고 두 사람은 길게 말을 하지 못한 상태로 끝났다. 

채널 A 아이콘택트에 길 결혼이 언급됐다.
채널 A 아이콘택트에 길 결혼이 언급됐다.

강호동도 3년만에 본다면서 3년간의 일을 알지 못한다고 전했다. 

2차 블라인드 오픈 시간에서는 장모님이 먼저 말을 꺼냈다. 3년전 딸과 기사가 나왔을 때 사실무근이라고 왜 했는지 말하지 못한 이유를 물어봤다. 

장모님은 섭섭했거든이라고 되뇌이며 인정했으면 순조롭게 풀리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딸이 꿈이 있었는데 이제 바깥에 출입하지 못하는 아이가 됐다면서 그러자고 키운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장모는 그래서 자네가 밉다고 직격탄을 쐈다. 

길은 그당시 두려움이 컸고 장모님이 상처받을까 하는 이런저런 생각했다고 밝혔다. 길은 장모님 생각 안하고 결정했다고 밝혔다. 장모님은 두사람의 문제가 아니라 가족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장모님은 선을 보라는 말을 들었고 결혼 언제 하느냐는 말도 많이 들었다고 전했다. 장모님은 그때 아들을 낳았다며 기가 막히다고 한탄했다.  

길은 결혼식 날을 잡았다면서 5월달이라고 밝혔다. 장모님은 4월에 결혼식을 하고 어린이날 당당하게 외출을 할 수 있게 하자고 밝혔다. 

장모님은 스몰웨딩이 싫다면서 숨어서 하는 것 밖에 안 느껴진다며 제대로 웨딩을 하자고 밝혔다.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제껏 세상에 없던 새로운 개념, 댓영상으로 만드는 세상
'공공장소 마스크 의무착용' 법제화, 당신의 생각은?
K -트롯, 전 세계에서 통할까?
카페 등 일회용품 한시적 허용에 대한 의견은?
부동산 정책, 투기 심리 잡을까?
'민식이법',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적당하다 VS 비싸다' ...배달료 책정 금액에 대한 의견은?
‘인천공항 정규직화’ 반대 … ‘역차별’ 주장
진단키트 제품명 ‘독도’ 찬성 VS 반대, 여러분의 의견은?
n번방 사건, 텔레그램 악용 … ‘메신저 책임론’ 대두
유승준 국내 연예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