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새 대군주보’ ‘효종어보’ 무사히 환수
상태바
‘국새 대군주보’ ‘효종어보’ 무사히 환수
  • 박현택 기자
  • 승인 2020.02.19 16: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새 ‘대군주보’와  ‘효종어보’를 지난 해 12월 재미교포 이대수(84세) 씨로부터 기증 받아 최근 국내로 무사히 인도하였다.
국새 ‘대군주보’와 ‘효종어보’를 지난 해 12월 재미교포 이대수(84세) 씨로부터 기증 받아 최근 국내로 무사히 인도했다.

[CBC뉴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조선의 자주국가 의지를 실현시키기 위해 1882년에 제작한 국새 ‘대군주보’와 효종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1740년에 제작한 ‘효종어보’를 지난 해 12월 재미교포 이대수(84세) 씨로부터 기증 받아 최근 국내로 무사히 인도했다.

국새는 국가의 국권을 상징하는 것으로 외교문서나 행정문서 등 공문서에 사용된 도장이며 어보는 왕실의 권위를 상징하는 의례용 도장으로, 왕이나 왕비의 덕을 기리거나 죽은 후의 업적을 찬양하기 위해 제작하여 국가에서 관리한다. 

 대군주보는 높이 7.9cm, 길이 12.7cm 크기로 은색의 거북이 모양 손잡이(龜紐)와 인판(印板, 도장 몸체)으로 구성되어 있다.

고종실록,승정원일기,일성록 등에 외교관련 업무를 위해 고종의 명에 따라 1882년에 제작된 것으로 기록돼있다.

 이전까지 조선은 명과 청에서 ‘조선국왕지인(朝鮮國王之印)’이라는 글씨가 새겨진 국새를 받아 사용했으나, 고종의 명으로 ‘대조선국’의 ‘대군주(大君主)’라는 글씨를 새긴 ‘대군주보’를 새롭게 만들어 사용하게 되었다. 

이를 두고 전문가들은 고종이 조미수호통상조약 체결(1882년) 등의 당시 조선의 정세 변화에 발맞추어 중국 중심의 사대적 외교관계를 청산하고 독립된 주권국가로의 전환을 꾀한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높이 8.4cm, 길이 12.6cm 크기로 역시 거북이 모양 손잡이에 금색을 띤 효종어보는 영조 16년에 효종에게 ‘명의정덕(明義正德)’이라는 존호를 올리며 제작된 것이다. 

한편, 기증자인 재미교포 이대수 씨는 1960년대 미국으로 유학 후 줄곧 미국에 거주하면서 한국문화재에 관심이 많아 틈틈이 경매 등을 통해 문화재들을 매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앙칼진놈 귀여운놈 잘생긴놈 [랜선 집사]
지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리플쑈] 집단 감염 지역 봉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강철비를 뿌리는 다련장 로켓, M270 MLRS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트와이스(TWICE) 모모(MOMO), 수영복 사진 눈길을 [CBCSTAR]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