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인에 인분 강요 교회, 사과는 했지만 … 논란 확산
상태바
교인에 인분 강요 교회, 사과는 했지만 … 논란 확산
  • 심우일 기자
  • 승인 2020.05.06 14: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C뉴스] 교인들에게 인분을 먹으라고 강요한 것으로 알려진 빛과진리교회가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이 교회는 신앙 훈련의 일환으로 이같은 가혹행위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빛과진리교회 담임목사 김명진, 당회원 및 리더그룹 일동'으로 입장문을 발표했다. 

해당 교회는 이에 대해 사과하고 나섰다. "아픔을 보듬고 더욱 사랑을 지향하는 교회가 되겠습니다."는 제목과 함께 입장문을 올린 것이다.

빛과진리교회 입장문 캡처

입장문에서 "한때 같은 비전을 가지고 함께 기도하고, 믿음의 공동체를 위해 땀 흘렸던 여러분들의 절규에 저희는 가슴이 먹먹하다"며 "항상 가까이 있었기에 더 정중하지 못하고 사랑의 표현을 아꼈던 것을 고개 숙여 다시 한 번 용서를 구합니다"라고 밝혔다.

빛과진리교회 측은 "최근 기사를 접한 많은 성도들 또한 안타까운 마음에 밤잠을 설치며 함께 슬퍼했습니다. 숨쉬기조차 힘들지만 교회는 지금의 상황을 통해 성경적인 사랑을 되돌아보는 계기로 삼겠습니다. 저희의 미흡한 점을 통감하고 구성원들의 의견을 존중하며 성도들의 작은 어려움까지도 민감하게 보듬을 수 있는 교회로 거듭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교회 측은 "믿음의 자녀들이 서로 의견이 달라 법정에 서는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지만 부득이하게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아 진실을 밝히고 이 상황을 속히 해결하여 보다 건강한 교회를 회복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빛과진리교회 측은 "다시 한번 주님 앞에 통곡하는 심정으로 아픔을 겪으신 모든 분께 고개 숙여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사과를 했다. 

한 네티즌은 "어떻게 교회가 교인들에게 인분을 먹으라고 강요할 수 있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교회 측은 장문의 입장문을 홈페이지에 팝업창으로 띄운 상태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리얼 세상이 궁금할 때? 지금 '리플쑈' 눌러봐
정동원 군과 가장 잘 어울리는 CF는?
“배달비 비싸다” … ‘근거리도 같은 비용 부당’
미스터트롯 임영웅과 듀엣이 어울릴 가수는?
댓영상 원픽 라면은 ‘진라면’
정동원, ‘식을줄 모르는 인기’ … 핫한 십대 스타 부각
김호중 '너나나나' ...미리 듣기
“북한 대남 비난, 강경 대응해야” … ‘눈에는 눈’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