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숭아학당' 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 ‘모내기 도전과 노동요 릴레이’ 기대
상태바
‘뽕숭아학당' 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 ‘모내기 도전과 노동요 릴레이’ 기대
  • 정종훈 기자
  • 승인 2020.05.26 14: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C뉴스] "이번 주 첫 번째 학습 특훈은 '불러서 쌀 주자'!"

'뽕숭아학당' 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가 전국 농민들에게 대박의 기운을 선물하는 '대한민국 농민 파이팅 특집'으로 '농활 현장학습'에 나선다.

TV CHOSUN '뽕숭아 학당' 방송 2회 만에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전 채널 부문에서 1위를 수성하며 수요일 밤 예능 강자로 우뚝 올라선 상황. 오는 27일(수) 방송될 3회에서는 트롯맨 F4가 '불러서 남 주자' 급훈을 몸소 실천하자는 취지로 '농촌 봉사활동 현장학습'과 대한민국 최고의 레전드를 만나 '배움'까지 터득하는, 종합선물세트로 안방극장을 찾아간다.

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는 일손이 부족한 농민들의 시름을 덜어주고자 오전 6시부터 모여 임금님 수라상에 오른 명품 쌀의 산지, 경기도 이천 모내기 현장으로 떠났다. 이천 자채방아마을을 찾은 트롯맨 F4는 꽃무늬 일 바지와 모내기 장화, 밀짚모자로 청년 농부 패션을 장착한 채, 구슬땀을 흘리며 모내기가 한창인 광활한 논에 도착했다. 그리고 트롯맨 F4는 농민들의 엄청난 환호에 화답하고자, 반가운 마음을 담아 신명나게 '신토불이'를 부르며 흥과 응원을 전달했다.

이어 트롯맨 F4는 높은 집중력을 보이며 모내기 작업에 열중했다. 특히 생애 처음으로 모내기에 도전한 도시 남자 장민호는 "드디어 적성을 찾았다! 나에게 너무 잘 맞는다"며 모내기 작업에 큰 만족도를 드러냈던 터. 이를 보고 있던 이찬원은 "장민호 형은 정년퇴임 후에 논농사를 할 것 같다"며 장민호의 '미래 계획 논농사'까지 미리 예측해보이면서 현장을 웃음으로 뒤덮었다.

그런가 하면 '뽕숭아학당' 모범생 임영웅은 이날 트롯맨 멤버들에게 따가운 눈총을 받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모내기는 뒷전에 둔 채, 모내기를 함께하는 어머니들과 즐거운 수다 삼매경에 빠지는가 하면, 수다 끝마다 노래까지 부르느라 모내기 속도를 따라잡지 못하는, 반전 상황을 연출하기도 했다.

더욱이 트롯맨 F4는 모내기 중 지친 마을주민들을 위해 '노동요 플레이 리스트'를 대방출하며 기운을 북돋웠다. "녹음해서 일할 때마다 들으세요!"라는 취지로 '누나가 딱이야', '신토불이', '나무꾼' 등을 열창, '논두렁 라이브'를 선물, 현장을 들썩인 것. 정성을 가득 담은 꼼꼼한 모내기와 더불어 농민들의 고단함을 달래는 노동요까지 맛깔나게 부른 트롯맨 F4가 "흉내 말고 진짜 도움 되고 싶어요"라며 생애 최초로 모내기에 도전한 '훈훈한 농활 현장학습'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제작진 측은 "트롯맨 F4는 '찐' 모내기에 도전하며 발군의 농업 실력을 보여준 데 이어, 농민들에게 '흥뽕 응원'까지 아낌없이 쏟아냈다"며 "'뽕비료 먹어서 올해 풍년이겠네'라며 농민들을 감동시킨 고퀄리티 '뽕삘 노동요 메들리' 현장은 어떤 모습일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뽕숭아학당' 3회분은 오는 27일(수) 밤 10시에 방송된다.

 

CBC뉴스 정종훈 기자 press@cbci.co.kr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제껏 세상에 없던 새로운 개념, 댓영상으로 만드는 세상
'공공장소 마스크 의무착용' 법제화, 당신의 생각은?
K -트롯, 전 세계에서 통할까?
카페 등 일회용품 한시적 허용에 대한 의견은?
부동산 정책, 투기 심리 잡을까?
'민식이법',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적당하다 VS 비싸다' ...배달료 책정 금액에 대한 의견은?
‘인천공항 정규직화’ 반대 … ‘역차별’ 주장
진단키트 제품명 ‘독도’ 찬성 VS 반대, 여러분의 의견은?
n번방 사건, 텔레그램 악용 … ‘메신저 책임론’ 대두
유승준 국내 연예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