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친 초등학생 누나가 알려 … 경주 스쿨존 사고 영상 게재
상태바
다친 초등학생 누나가 알려 … 경주 스쿨존 사고 영상 게재
  • 정종훈 기자
  • 승인 2020.05.26 17: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C뉴스] 경주에서 자전거를 타고가는 남자 초등학생을 후방에서 치고 지나가는 사건이 발생했다.

26일 오후 사고를 당한 초등학생의 누나라고 주장하는 C씨가 “하나밖에 없는 소중한 제 동생 A와 아이 B가 실랑이가 있었는데, 아이 B의 엄마가 자전거를 타고 가던 아이 A를 중앙선까지 침범하면서 차로 쫓아가 고의로 들이박는 사고가 발생했다’는 글과 함께 사고 영상을 게재했다.

C씨는 아이 B의 어머니가 “사고를 고의적으로 내었고, 사고난 구역도 스쿨존이다”라며 “자세한 사항은 파악중이나 고의적으로 자전거를 타고 가는 아이를 차로 쫓아아서 들이박는 경우가 사람으로써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 아닌가 싶다”며 분개했다.

이어 동생은 입원을 마친 상태라고 밝혔다.

해당 사고 장소는 경상북도 경주시 동천초등학교 근처 스쿨존이며, 코너를 돌기 전과 코너를 돌고 난 후의 장소 모두 스쿨존으로 알려졌다.

한편 가해자로 지목된 운전자는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이하 사고를 당한 누나의 인스타그램 전문

글이 수정이 되지 않아서 다시 올립니다..

영상에 나오는 아이는 하나밖에 없는 소중한 제 동생입니다.

아이A와 아이B가 실랑이가 있었는데(아이A는 초등 저학년), 아이B의 엄마가 자전거 타고 가던 아이A를 중앙선까지 침범하면서 차로 쫓아가 고의로 들이박는 사고가 발생하였습니다. 사고를 고의적으로 내었고, 사고난 구역도 스쿨존입니다. 자세한 사항은 파악중이나 고의적으로 자전거 타고 가는 아이를 차로 쫓아와서 들이박는 경우가 사람으로써 상상할 수도 없는 일 아닌가 싶네요. 아이A는 금일 막 입원상태입니다.

널리널리 알려주세요.

실랑이라는 단어로 표현해서 그렇지 사실 아이들끼리 아무 일도 아닌 일을 가지고 아이를 쫓아와서 역주행까지 해가며, 중앙선까지 침범하고 고의적으로 아이를 들이받습니다.

취재 나오신 기자분께서 정확히 재어보시니 200m나 되는 거리라고 합니다.

사고 난 곳은 경상북도 경주시 동천초등학교 근처 스쿨존이며,

심지어 코너에 들어오기 전 도로마저도 스쿨존 입니다. 저 곳은 동천초등학교 인근으로 도로가 쭉 스쿨존 구간입니다. 목격자 분들의 증언에 의하면 브레이크등도 들어오지 않았다고 합니다. 운전을 하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코너 구간에서는 혹시나 길고양이나 유기견이 지나다닐 수도 있고, 노인분들 그리고 어린이들 혹은 어른들. 즉, 불특정 다수들이 지나다니기에 서행을 하는 구간입니다.

그리고 혹시나 무언가에 부딪혔다는 느낌이 들면 엄청 급하게 급브레이크를 밟게 됩니다.

그러나 영상 속 운전자는 급브레이크는 커녕 오히려 자전거 바퀴가, 그리고 아이의 다리가 밟힐 때까지 엑셀을 밟습니다. 거침없이 엑셀을 밟고 치고 나갑니다. 영상에 보시면 아시겠지만 차가 덜컹 거립니다.

그리고 차에 내려서도 아이에게 괜찮냐 소리도 한마디 안했습니다. 고의적으로 박았으니 괜찮냐는 소리가 나올턱이 없지요.

심지어 119도 다른 목격자분이 보시고 신고 해주셨습니다.

자전거가 오른쪽으로 넘어가지 않고, 왼쪽으로 넘어갔다면.... 정말 끔찍합니다.

정말 소름돋네요.

이건 명백한 살인행위 입니다.

어떻게 아이를 키운다는 사람이

자기 자식 귀하면 남의 자식도 귀한거지

도대체가 상상도 안되는, 아니 상상하고 싶지도 않은 일이 일어났습니다.

 

초등학교 2학년 아이의 입에서

누나야 나 이제 트라우마 생겨서 자전거 못타겠어

차도 트라우마 생겨서 못타겠어 라는 말이 나옵니다.

 

얼마 전 트라우마 라는 단어를 쓰는 저를 보고

누나야 그게 뭐야? 라기에 가르쳐 줬거늘

얼마 지나지 않아 동생에게서 저런 말을 듣다니

이런 말을 들으려고 가르쳐 준 뜻이 아니었는데..

정말 참담합니다.

차라리 제가 차에 치이고 제가 다치고

제가 대신 아프고 싶네요 저 어린 것이 다칠 때가 어딨다고.... 이 글을 적는데도 속이 타들어가는 것 같습니다. 글로 다 표현이 안되네요 가슴이 찢어집니다. 이 영상이 없었다면

영상 속 아이엄마 운전자는 그냥 단순한, 그리고 경미한 사고였다고 말할까요?

 

공유 부탁드립니다.

 

CBC뉴스 정종훈 기자 press@cbci.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리얼 세상이 궁금할 때? 지금 '리플쑈' 눌러봐
정동원 군과 가장 잘 어울리는 CF는?
“배달비 비싸다” … ‘근거리도 같은 비용 부당’
미스터트롯 임영웅과 듀엣이 어울릴 가수는?
댓영상 원픽 라면은 ‘진라면’
정동원, ‘식을줄 모르는 인기’ … 핫한 십대 스타 부각
김호중 '너나나나' ...미리 듣기
“북한 대남 비난, 강경 대응해야” … ‘눈에는 눈’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