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바로티 김호중 알토란 요리솜씨도 명품 "할머니 향한 그리움 가슴 먹먹"
상태바
트바로티 김호중 알토란 요리솜씨도 명품 "할머니 향한 그리움 가슴 먹먹"
  • 정종훈 기자
  • 승인 2020.06.06 10: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C뉴스] ‘트바로티’ 김호중이 오랜 자취로 다져온 요리 실력을 깜짝 공개한다.

7일 방송되는 MBN ‘따라하고 싶은 한 끼, 알토란(이하 알토란)‘에는 전 국민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대세 트롯맨‘ 김호중이 스페셜 알가족으로 첫 출격한다. 그는 오랜 자취생의 자격으로 출연해, 숨겨왔던 요리 실력과 함께 초특급 먹방부터 폭풍 가창력까지 아낌없이 풀어놓을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은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김호중의 특별한 노래 메들리 선물도 준비돼 있다. 알셰프들의 요리를 시식한 그가 각 요리에 걸맞는 노래를 메들리로 선보였기 때문. 그는 "문득 떠오르는 생각나는 노래 한 소절이 있다"며 구성진 목소리와 흥겨운 가락으로 무대를 가득 채웠고, 그의 활약에 스튜디오가 후끈 달아올랐다는 후문이다.

김호중은 “오랜 자취 생활로 요리를 곧 잘 하는 편”이라면서 “평소 ‘알토란’을 보면서 몇 가지 레시피를 따라해봤다”고 밝혀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의 요리에 대한 주위 반응은 어땠을까. 김호중은 “개인적으론 맛있었는데 같이 먹었던 형들이...”라고 말끝을 흐렸고, “사실 한식 만드는 비법을 제대로 배우고 싶어서 출연했다”면서 한식 요리 완전 정복에 대한 원대한 포부를 밝혔다.

본격적인 요리 시작에 앞서, “잘 챙겨 먹고 다니느냐”는 주위의 물음에 그는 “경연 당시에는 10kg 감량에 성공했다”고 말을 꺼냈다. 이어 “요즘 팬들께서 전국 각지에서 다양한 음식들을 보내주신다. 그 덕분에 너무 잘 먹고 있다”면서 팬들을 향한 고마움과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알셰프들의 요리가 시작되자, 김호중은 “너무 먹고 싶다” “너무 배고프다” 등의 간절함을 호소하며 한시도 눈을 떼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또 먹음직스러운 자태와 식욕을 자극하는 음식 냄새에 감탄사를 연발하며 만족감을 표하는가 하면, 6월이 제철인 매실을 활용한 요리를 맛 본 뒤 "할머니 손맛이 생각나는 향이다. 할머니께서 많이 만들어주셨는데”라며 돌아가신 할머니를 향한 그리움을 전해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또 그는 울산 할머니의 손맛을 다시 느끼게 해 준 ‘매실의 대가’ 홍쌍리 명인을 위한 노래로 현장의 눈시울을 촉촉히 적심과 동시에 묵직한 울림을 선사했다는 전언이다.

여기저기서 폭발한 ‘김호중 인증샷 대란’과 이에 화답이라도 하듯 즉석 라이브 공연을 선보이는 김호중의 모습은 7일 ‘알토란’에서 만날 수 있다.

 

CBC뉴스 정종훈 기자 press@cbci.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리얼 세상이 궁금할 때? 지금 '리플쑈' 눌러봐
정동원 군과 가장 잘 어울리는 CF는?
“배달비 비싸다” … ‘근거리도 같은 비용 부당’
미스터트롯 임영웅과 듀엣이 어울릴 가수는?
댓영상 원픽 라면은 ‘진라면’
정동원, ‘식을줄 모르는 인기’ … 핫한 십대 스타 부각
김호중 '너나나나' ...미리 듣기
“북한 대남 비난, 강경 대응해야” … ‘눈에는 눈’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