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바로티 김호중 소속사 녹취록에 대해 반박 , "억울한 것은 김호중"
상태바
트바로티 김호중 소속사 녹취록에 대해 반박 , "억울한 것은 김호중"
  • 정종훈 기자
  • 승인 2020.06.19 20: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C뉴스] 김호중 현 소속사 측이 전 소속사 매니저 A씨가 공개한 녹취록에 대해 반박했다.

앞서 A씨는 한 매체를 통해 김호중과 총 3차례에 걸쳐 대화한 5시간가량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A씨는 김호중이 ‘미스터트롯’에 출연하기 전부터 팬카페를 만들고 돈을 빌려주는 등 무명시절부터 김호중을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녹취록에는 김호중이 A씨에게 돈을 빌린 사실도 나오고 A씨가 김호중에게 계약서를 작성하자고 하자 김호중이 에둘러 거절하는 상황도 그려진다.

A씨의 녹취를 공개 후 현 소속사 대표는 다른 매체를 통해 “전 매니저가 떳떳하다면 녹취록이 아니라 객관적인 증거 자료를 내놔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억울한 것은 김호중”이라며 “지금 밥 한 술도 뜨지 못한 채 스케줄 진행 중이다. 너무 답답하고 힘들어하더라. 자꾸 김호중만 힘들게 해서 얻어내고자 하는 게 뭔지 모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 소속사 대표는 A씨가 김호중에게 수익의 30%를 분배하자고 강요하니 선을 그은거라며 김호중이 워낙 사람이 좋고 착하다 보니까 싫다는 얘기도 못하고 잘 둘러대서 계약서를 쓰지 않게 된 것이라 설명했다.

또 “김호중을 괴롭힌게 하루 이틀이 아니라며 ‘미스터트롯’ 끝난 이후로 계속해서 김호중에게 협박 메시지를 보내면서 힘들게 하고 있다. 김호중의 유명세를 이용하려는 속셈”이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녹취록은 우리도 있다. 그들에게 받은 협박 메시지도 다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CBC뉴스 정종훈 기자 press@cbci.co.kr

비글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류 역사상 최악의 무기, 수소폭탄 '차르 봄바
'국제사회 충격' 북한 철도서 탄도미사일 발사
'불 향해 장대높이뛰기'… 몸개그 끝판왕들
심상찮은 중앙아시아... 러시아가 선보인 훈련 화력
'하늘의 제왕' F22 랩터, 최강 스텔스기 '위용'
세계 가장 깊은 수영장 '딥 다이브 두바이'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