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트바로티 김호중 최종우승…눈물 바다로 만든 감동의 무대
상태바
불후의 명곡 트바로티 김호중 최종우승…눈물 바다로 만든 감동의 무대
  • 정종훈 기자
  • 승인 2020.06.21 15: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C뉴스] 트바로티 김호중이 ‘불후의 명곡’ 첫 출연에 첫 우승을 거뒀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서는 2020년 상반기 화제의 노래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불후의 명곡'에 처음 출연한 김호중은 "가수라면 '불후의 명곡'에 나오는 게 꿈이라 준비 잘해서 원 없이 노래 부르다 가고 싶다”며 소감을 전했다. 

김호중은 '트바로티'라고 불리는 이유에 대해 "원래 성악가였고, 이번에 트로트 프로그램에 도전하면서 트로트, 파바로티란 의미로 트바로티라고 지어주셨다. 고등학교 때 '스타킹'에 '고딩 파바로티'로 나왔다"라고 밝혔다. 

김호중은 '미스터 트롯' 출연 후 ‘국민 사위라는 별명도 얻었는데 인기를 실감하냐”는 질문에 "녹화장 앞에 어머님들이 많이 와주셨다"라고 아리스의 사랑을 자랑했다. 이어 “팬들이 보낸 전국 팔도 김치 때문에 업소용 냉장고도 구입했다”고 전했다

김호중은 "오랫동안 꿈꿔왔던 시간이고 버텨왔던 시간이었다. 그런 부분을 많이 좋아해주시고 알아주시는 것 같아서 보상받는 느낌이고, 꿈 같은 시간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호중의 선곡은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였다. '미스터트롯'에서 임영웅이 불러 화제가 됐던 곡으로 김호중만의 무대 감성으로 새롭게 해석해 감동을 선사했다.

김호중의 무대를 본 스페셜 판정단들과 출연진들은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무대를 마치고 내려온 김호중도 눈물을 보였고, "힘들었던 시간에도 이런 음악 프로그램 보면서 용기도 많이 얻었다”라며 “지금도 힘들어하는 제 동료들이 많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해주고 싶은 이야기는 노래하길 잘했다. 포기하지 말라”고 응원을 보냈다.

나태주는 "호중이가 성악, 트로트 중간에서 힘들어하는 모습도 지켜봤고, 노래를 너무 사랑하는 마음도 잘 알고 있기때문에 호중이는 노래 하나하나 허투루 부르지 않는걸 안다. 한 음 한 음 순수한 말 그대로를 전달하는게 장점이다”라며 “감탄보다 감동이 이길것이다” 라며 극찬했다.

최종 결과 김호중은 최종 우승까지 차지했다. 김호중은 “이날이 올까 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 근데 오게 됐네요. 저한테는 소중한 기억이 될 것 같다. 첫 출연에 생각지도 못하게 우승 트로피를 가져가는데 더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CBC뉴스 정종훈 기자 press@cbci.co.kr


비글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류 역사상 최악의 무기, 수소폭탄 '차르 봄바
'국제사회 충격' 북한 철도서 탄도미사일 발사
'불 향해 장대높이뛰기'… 몸개그 끝판왕들
심상찮은 중앙아시아... 러시아가 선보인 훈련 화력
'하늘의 제왕' F22 랩터, 최강 스텔스기 '위용'
세계 가장 깊은 수영장 '딥 다이브 두바이'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