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케이뱅크 손잡고 ‘실명계좌’ 해소 … 업계 지각변동 ‘신호탄’ 쏘다
상태바
업비트, 케이뱅크 손잡고 ‘실명계좌’ 해소 … 업계 지각변동 ‘신호탄’ 쏘다
  • 강희영 기자
  • 승인 2020.06.24 19: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

[CBC뉴스] 업비트가 2년 넘게 막혔던 신규 회원 실명계좌 입출금 서비스를 재개한다. 인터넷은행 케이뱅크와 협력하면서 실명계좌 발급이 가능하게 된 것이다.

실적 부진을 겪고 있던 케이뱅크는 국내 대표 가상자산 거래소인 업비트를 통해 회원 증대를 꾀하고, 업비트는 실명계좌 발급 문제를 일거에 해소했다. 관련 업계에선 서로의 이해관계가 절묘한 하모니를 이룬 윈윈(win-win)이란 평가를 내리고 있다.

2년 만에 재개된 신규 회원 실명계좌 지원

업비트는 홈페이지를 통해 케이뱅크와 손잡고 23일부터 신규 회원 실명계좌 발급을 재개한다고 공지했다. 케이뱅크와 제휴하면서 기존 IBK기업은행 계좌는 오는 7월 24일까지만 지원된다. 기존 회원이 서비스를 계속 이용하려면 케이뱅크에 새 계좌를 발급받아야 한다.

업비트가 신규 회원 실명계좌 발급이 중단된 것은 지난 2018년 초 정부당국의 거래실명제 발표 이후부터다. 정부당국은 2017년 하반기부터 몰아친 가상자산 열풍을 막고자 시중은행을 압박, 거래소의 실명계좌 발급을 막는 고강도 조치를 취했다.

다만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등 기존 실명계좌 지원이 가능했던 4개 거래소는 자격을 유지했다. 새로 시장에 진입하는 거래소부터 실명계좌 발급이 원천 봉쇄된 것이다. 후발 거래소들은 실명계좌 발급이 막히면서 현재까지 법인계좌로 회원 거래를 지원하는 처지다.

그러나 업비트는 실명계좌 지원이 가능한 거래소였음에도 불구하고 IBK기업은행의 조치에 따라 신규 회원 유입이 차단됐다. IBK기업은행이 국책은행이기 때문에 정부 정책에 반대되는 조치를 취할 수 없었다는 평가다. 한때 전 세계 거래량 1위 거래소였던 업비트는 이러한 조치로 인해 성장세가 꺾이게 된다.

업비트, 판세 읽은 기민한 수읽기

업계 일각에선 업비트와 케이뱅크의 협력이 지난 3월 국회를 통과한 특금법 개정안(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핵심 배경으로 작용했다는 해석이다. 그동안 가상자산 시장에 부정적 스탠스를 견지해오던 정부당국이지만 특금법 개정안 통과로 거래소를 압박할 명분을 잃게 됐다.

내년 3월부터 본격 발효할 특금법 개정안은 거래소의 실명계좌 발급을 명시하고 있다. 자금세탁방지(AML)와 테러자금조달금지(CFT) 의무를 부여하는 등 일정조건을 충족해야만 실명계좌 발급이 가능하고 관련 사업을 영위할 수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특금법 개정안으로 거래소 계좌 발급 기준이 마련돼 이제는 시중은행들이 거래소를 유치해야 하는 상황으로 바뀌고 있다”며 “이러한 와중에 업비트와 케이뱅크의 협력은 업계 지각변동을 예고하는 커다란 변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업비트 외 기존 실명계좌를 지원하고 있는 빗썸, 코인원, 코빗도 고민이 깊어지게 됐다”며 “차후 실명계좌 발급이 유력한 몇몇 거래소들도 업비트와 케이뱅크의 결합 효과를 유심히 지켜본 뒤 인터넷은행을 파트너로 점찍을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진행ㅣCBC뉴스 = 권오성 아나운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리얼 세상이 궁금할 때? 지금 '리플쑈' 눌러봐
정동원 군과 가장 잘 어울리는 CF는?
“배달비 비싸다” … ‘근거리도 같은 비용 부당’
미스터트롯 임영웅과 듀엣이 어울릴 가수는?
댓영상 원픽 라면은 ‘진라면’
정동원, ‘식을줄 모르는 인기’ … 핫한 십대 스타 부각
김호중 '너나나나' ...미리 듣기
“북한 대남 비난, 강경 대응해야” … ‘눈에는 눈’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