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 조 바이든 바람부나 … 트럼프 코로나 실패 맹공
상태바
미국 대선 조 바이든 바람부나 … 트럼프 코로나 실패 맹공
  • 심우일 기자
  • 승인 2020.07.01 13: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조 바이든 SNS 캡처
사진=조 바이든 SNS 캡처

[CBC뉴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의 바람이 심상치 않다. 

미국 뉴욕타임스 여론조사에 따르면 조 바이든이 50%로 트럼프 대통령보다 14% 포인트를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와 조바이든은 충돌이 격화되면서 거친 말들을 쏟아내고 있다. 서로를 겨냥한 인신 공격이 매우 매서운 편이다. 

트럼프는 조 바이든을 향해  "지하실에 박혀만 있는 졸린 남자."라고 지난 4월 비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바이든은 트위터만 날리는 트위티 대통령이라고 응수했다. 

바이든은 지난달 30일 트럼프를 향해 코로나19 대응에 실패했다면서 맹비난을 퍼부었다. 바이든은 델레웨어주 월링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트럼프는 백기를 들고 퇴각하고 있다는 뉘앙스를 비쳤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실패로 수많은 희생자가 늘어나고 있다고 비난했다. 

엘림넷 나우앤서베이는 6월 25일부터 6월 30일까지 나우앤서베이 패널을 대상으로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당신은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누가 당선되기를 원하시나요?’라는 질문에 대해 ‘바이든 55.28%’가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했고, 그 다음으로 ‘관심없다 25.44%’, 트럼프19.28%’ 순으로 나타났다.

‘당신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원하지 않는 가장 주된 이유는?’라는 질문에 대해 ‘지나친 미국 우선주의(패권주의) 55.18%’가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했다.

‘무례하고 오만해 보이는 모습 17.09%’, ‘주한미군 철수 협박과 방위비 분담 압력 13.47%’, ‘북한 문제 해결 실패 5.43%’,  ‘코로나19 관리 실패4.92%’,  ‘우리 정부에 대한 불신과 견제 3.92%’ 순으로 나타났다.

‘당신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원하는 가장 주된 이유는?’라는 질문에 대해 ‘자유 민주주의 수호 철저한 반공주의 25.94%’가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 ‘중국의 도전에 대한 강력한 견제 25.36%’, ‘북한 핵문제 해결에 대한 적극적인 태도 19.02%’, ‘우리 정부에 대한 우호적인 태도 14.70%’ 순으로 나타났다.

‘북한 김정은 정권은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누가 당선되기를 원할까요?’라는 질문에 대해 ‘잘 모르겠다 40.06%’가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했다.

설문의 응답자는 전국의 남자 989명, 여자 811명, 총 1800명으로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31% 포인트이다.

관련기사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천국의 체험' … '단언컨대 최고의 설경'
하늘에서 강철비가!...'무자비한 화력'
로봇 댄싱배틀 … '춤신'의 경지
환상적인 새해맞이 드론쇼 '2021 가즈아!'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불꽃놀이
파자마 바람 눈치우기, 화염방사기로 한방에 끝!!
물 뿌리는 즉시 열음동굴…영하 몇 도 길래
신선계가 바로 이곳 , 사해팔황이 눈아래에
귀여운 강아지의 축구장 난입…축구화 물고 신났네
'실패한 모험' 다카르 '죽음의 랠리'
트럭으로 펼치는 환상적인 웨이크보드 묘기
깊이 실화냐? 세계에서 가장 깊은 다이빙풀
징기스칸의 힘이 느껴지는 설원의 풍경,,,감동
너무 빠른 세리머니…끝날때까지 끝난게 아니야!!
천조국 미국 대통령의 위엄
아기 코뿔소 특식에 신이 났어요
차원이 다른 휴가, 메시 자가용 비행기 타고집으로
홍수로 섬에 갇힌 희귀 품종 기린 구출작전
바닷속 아기상어? 아니 산타!! 뚜루루 뚜루♩♪
바이크 환상 묘기,지상 최대 '짜릿함'
세계에서 가장 작은 원숭이 '마모셋' 깜찍이 깡패
귀염 뽀짝 아기 동물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