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바로티 김호중, 유튜브 채널에 ‘미스터트롯 TOP7의 조언과 개설 축하 영상’ 공개
상태바
트바로티 김호중, 유튜브 채널에 ‘미스터트롯 TOP7의 조언과 개설 축하 영상’ 공개
  • 정종훈 기자
  • 승인 2020.07.25 10: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C뉴스] 김호중의 유튜브 채널 ‘김호중 공식채널’의 개설 소식에 TOP7들의 축하와 조언이 이어졌다. 

24일 저녁 김호중의 유튜브 채널 “김호중 공식채널’에 “미스터트롯 탑7의 김호중 유튜브 개설 축하인사! (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김희재)“라는 제목의 영상 한 편이 게재되었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호중은 “제가 드디어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게 되었다. 처음 시작하는 유튜브로 많이 미흡할 수 있지만 여러분들에게 조금 더 친근한 모습들과 다양한 컨텐츠, 좋은 노래들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유튜브로도 여러분들 자주 뵙고 인사드리겠다”고 말했다.

먼저 장민호는 “호중이가 유튜브 채널을 만든다는 소식을 듣고 너무 반가웠다. 호중이 팬분들이 호중이와 가깝게 소통하는 매체를 엄청 기다리셨을거다.”라며 축하와 함께 “호중이의 유튜브 화이팅” 외쳤다.

김희재는 “김호중 공식채널이 생기는 걸 많은 팬들이 원하셨을 것 같다. 김호중 채널을 통해 더 많은 분들에게 더 많은 사랑을 받고 일상적인 모습을 가감없이 팬들에게 공개해주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김희재는 김호중에 대해 “굉장히 진지하고 남자답고 다정다감한 사람이다. 화면에서 와일드한 면도 있지만 굉장히 사랑스러운 사람이다”라고 칭찬했다.

이찬원은 김호중이 유튜브를 시작했다고 고백하자 깜짝 놀라며 “김호중 채널 많이 구독해주시고 사랑해주시고 많은 시청 바란다. 항상 응원하겠다”는 소감으로 채널 개설을 진심으로 축하했다.

또 유튜브 구독자 100만명을 향해 달려가는 유튜브 선배로서 임영웅은 거드름을 피우며 인사하는 법을 알려줘 웃음을 자아냈다.

“호중이를 너무 사랑하는 친구 임영웅”이라고 인사한 임영웅은 유튜브 팁에 대해 “호중의 본연의 모습을 보여주면 시청자분들이 좋아하실거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영탁은 “자신은 팬들이 원하는 노래를 커버해준다”라며 “노래를 자주 불러주러 달라”고 충고했다.

현재 김호중 공식채널의 구독자는 25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10만 3천여명이다.

한편 영상에서 공지사항으로 “해당 영상은 06월 16일 호중님의 유튜브 채널이 개설된 직후 촬영되었지만 방송의상 사전 노출 관계로 지금 업로드 되었다.”라고 밝혔다.

 

CBC뉴스 정종훈 기자 press@cbci.co.kr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제껏 세상에 없던 새로운 개념, 댓영상으로 만드는 세상
'공공장소 마스크 의무착용' 법제화, 당신의 생각은?
K -트롯, 전 세계에서 통할까?
카페 등 일회용품 한시적 허용에 대한 의견은?
부동산 정책, 투기 심리 잡을까?
'민식이법',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적당하다 VS 비싸다' ...배달료 책정 금액에 대한 의견은?
‘인천공항 정규직화’ 반대 … ‘역차별’ 주장
진단키트 제품명 ‘독도’ 찬성 VS 반대, 여러분의 의견은?
n번방 사건, 텔레그램 악용 … ‘메신저 책임론’ 대두
유승준 국내 연예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