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만나 … ‘한 지붕 한가족’ 되어야 할 사이
상태바
김부겸,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만나 … ‘한 지붕 한가족’ 되어야 할 사이
  • 심우일 기자
  • 승인 2020.07.29 17: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부겸 SNS 캡처
사진=김부겸 SNS 캡처

[CBC뉴스] 김부겸 전 의원이 최강욱 대표님을 뵙고라는 글을 자신의 SNS에 올려 관심을 끌고 있다. 

이날 회동이 주목을 받은 것은 김부겸 전 의원이 만난 최강욱 대표가 열린민주당 대표를 맡고 있기 때문이다. 

김부겸 전 의원은 글제목을 '더 큰 민주당'이라고 달았다. 

김 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의 외연을 넓히는 것이 목표라는 점을 글제목에서 분명히 밝힌 것이다. 

김 전 의원은 "오늘 아침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를 만났습니다. 최 대표와는 각별한 인연이 있습니다. 제가 문재인 정부 초대 행정안전부 장관일 때, 최 대표는 청와대 민정수석실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었습니다. 일 때문에 자주 뵈었습니다."라며 장관 시절 인연을 표출했다. 

공직기강비서관과 문재인정부의 국무위원으로 두 사람은 이미 인연을 맺었다는 점을 드러낸 것이다. 

김 전 의원은 자신과 최 대표는 견해가 일치하고 있다는 점을 밝혔다. 즉 개혁에 대해 대체로 의견이 일치한다는 점이다. 

최대표가 경찰개혁위원도 역임했다면서 검경수사권 조정문제와 경찰개혁 등에 대한 생각이 일치했다는 것이다. 

김 전 의원은 "우리 민주당의 형제당인 열린민주당의 대표가 된 최강욱 의원을 다시 만나니 감회가 새로웠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함께 하는 동료 정치인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최 대표는 21대 국회의원 중에서 공수처 설치에 대한 의지가 가장 강한 정치인 중 한 분입니다. 조속한 공수처 설치를 위한 해법에 대해서도 의견이 거의 같았습니다. 함께 힘을 모으자고 했습니다. ‘동지’가 되었습니다."라고 설파했다. 

김 전 의원은 열린민주당을 민주당의 형제당이라고 표현하며 친숙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당 대표가 된다면 열린민주당과 합당을 추진하겠다는 의사가 있다는 점을 천명했다. 

김 전 의원은 "당 대표가 되면 열린민주당과 합당을 추진하겠다는 말씀도 드렸습니다. 열린민주당의 당원 중심, 선진적인 소통 시스템을 민주당에 도입하고 싶다는 얘기도 했습니다."라면서 두 사람의 대화를 언급하기도 했다. 

또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기원하는 ‘두 지붕, 한 가족’입니다. 그러나 정권 재창출을 위해서도 이른 시일 내에 ‘한 지붕, 한 가족’이 되어야 할 사이입니다."라며 지금은 두 지붕 한가족이지만 한 지붕 한 가족이 되어야 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자신의 SNS에 최강욱 대표와 회동한 사진을 게재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영탁, ‘찐이야’... 축하공연 직캠
장민호, ‘남자는 말합니다’ 축하공연 직캠
임영웅, ‘이젠 나만 믿어요’ ... 축하공연 직캠
김호중 '너나나나' ...미리 듣기
김호중 진시몬 ‘어서 말을 해’ 뮤직감상
‘트바로티’ 김호중 新대세 인기비결은
임영웅, 다양한 매력을 뽐내 … 인기몰이 비결은?
정동원, ‘식을줄 모르는 인기’ … 핫한 십대 스타 부각
2020 상반기 화제의 인물은?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