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 경영권 승계 빨라져 … 자녀세대비중이 커진 기업 총 30개 그룹 55%
상태바
재벌 경영권 승계 빨라져 … 자녀세대비중이 커진 기업 총 30개 그룹 55%
  • 권오성 기자
  • 승인 2020.09.02 17: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본 기사와 무관
자료사진=본 기사와 무관

[CBC뉴스] 대기업 경영권 승계가 빨라지고 있다. 주식자산이 부모세대에서 자녀세대로 빠르게 이전되고 있다는 것이다.  자녀세대의 비중이 커진 곳은 총 30개 그룹 55%으로 집계됐다.

지분 확대를 통해 5년 새 자녀세대 주식자산 규모가 부모세대를 넘어선 곳은 LG와 한진, 대림, 호반건설 등 4곳이었다.

롯데와 대림,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지주사 등 핵심 계열사 총수일가 주식자산의 100%를 자녀세대가 보유하고 있었다. 

삼성 태영 현대백화점 KCC 애경 효성 등 15개 그룹도 50%를 넘어서면서 사실상 경영권 승계가 마무리 되거나 빠른 속도로 진행 중이었다.

2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지난 5년간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64개 대기업 집단 중 총수가 있는 55개 대기업집단 총수일가의 지배구조 핵심 계열사에 대한 지분가치 변화(2014년 말~2020년 8월 말 기준)를 조사한 결과이다. 

CEO스코어는 "총수일가가 보유한 그룹 핵심 계열사 주식자산에서 자녀세대 비중이 가장 큰 폭으로 오른 곳은 대림이었다.

2014년 핵심 계열사인 대림코퍼레이션의 총수일가 주식자산7780억 원 중 65%를 이준용 대림산업 명예회장이, 나머지 35%를 이해욱 대림산업 회장과 이해승씨가 가지고 있었다.

현재는 총수일가 주식자산의 100%를 자녀세대가 보유하고 있다. 이해욱 회장의 대림코퍼레이션 지분율은 52.3%다."라고 밝혔다. 

또 "대림에 이어 한진(한진칼) 46.2%p, OCI(OCI㈜) 41.2%p, 호반건설(㈜호반건설) 32.5%p, 한국테크놀로지그룹(한국테크놀로지그룹㈜) 31.9%p, LG(㈜LG) 29.9%p, LS(㈜LS) 23.6%p, 현대자동차(현대모비스, 현대자동차㈜) 22.8%p, 현대중공업(현대중공업지주) 16.5%p, CJ(CJ㈜) 16.2%p, 효성(㈜효성) 15.0%p, 한화(㈜한화, 에이치솔루션) 14.4%p, 다우키움(다우데이타, 이머니) 14.1%p 등이 두 자릿수 상승폭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자료에 따르면 LG와 한진은 기존 동일인의 사망으로 승계가 이뤄졌고, 대림과 호반건설은 자녀세대가 지주사 등 핵심 계열사의 지분 확보를 통해 주식자산 비중을 높였다. 

호반건설의 경우 2018년 ㈜호반건설이 ㈜호반을 흡수합병하면서 자녀세대인 김대헌 부사장이 ㈜호반의 주식을 ㈜호반건설 주식으로 교환받으면서 지분율 54.7%의 단일 최대주주로 올랐다.

이에 따라 총수일가 주식가치(2조5878억 원)의 71.9%(1조8615억 원)를 김대헌 부사장이 보유하고 있다. 

총수일가가 보유한 핵심 계열사 주식자산을 100% 자녀세대에서 보유한 그룹은 대림과 롯데,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세 곳이었다.

미래에셋을 비롯해 카카오, 한국투자금융, 네이버, 셀트리온, 넷마블 등 14개 그룹은 부모세대의 주식자산 비중이 100%였다고 한다.

CEO스코어에 따르면 55개 대기업집단 동일인의 경우 2014년은 평균 1.7세로 창업 1세와 2세 등 부모세대 위주였지만 올해는 평균 2.0세로 세대 전환이 이뤄졌다. 

대표적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구광모 ㈜LG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이해욱 대림산업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윤석민 태영그룹 회장, 김남정 동원그룹 부회장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국내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중 34곳이 순위에 새로 이름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500대 기업의 매출 하한선이 매년 상승한 반면 신규 진입 기업 수는 매년 감소하는 추세다.

국내 기업 중 매출 상위 톱10의 경우 1~7위는 전년과 동일했지만, 한국산업은행이 1년 만에 19계단 급상승하며 8위를 차지했다. 전년 9위와 10위였던 GS칼텍스와 현대모비스는 서로 자리를 맞바꿨다.

500대 기업 매출 하한선은 9428억 원으로 전년 9216억 원에서 2.3% 늘었다. 500대 기업의 지난해 기준 총 매출액은 2907조5430억 원으로 전년에 비해 2.5% 늘었다. 

반면 영업이익은 223조3487억 원에서 163조4267억 원으로 26.8%로 줄어들었다.

500대 기업에 신규 진입한 기업 수는 2018년 45곳에서 2019년 38곳, 올해 34곳 등 최근 몇년새 감소 추세를 나타냈다. 한국 산업 구조가 고착화하고 탄력을 잃고 있다는 방증으로 풀이된다.

기업별 순위는 삼성전자가 230조4009억 원으로 부동의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현대자동차 105조7464억 원, 포스코 64조3668억 원, LG전자 62조3062억 원, 한국전력공사 59조1729억 원, 기아자동차 58조1460억 원, 한화 50조4124억 원 등이 상위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관련기사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제껏 세상에 없던 새로운 개념, 댓영상으로 만드는 세상
'공공장소 마스크 의무착용' 법제화, 당신의 생각은?
K -트롯, 전 세계에서 통할까?
카페 등 일회용품 한시적 허용에 대한 의견은?
부동산 정책, 투기 심리 잡을까?
'민식이법',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적당하다 VS 비싸다' ...배달료 책정 금액에 대한 의견은?
‘인천공항 정규직화’ 반대 … ‘역차별’ 주장
진단키트 제품명 ‘독도’ 찬성 VS 반대, 여러분의 의견은?
n번방 사건, 텔레그램 악용 … ‘메신저 책임론’ 대두
유승준 국내 연예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