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 대통령,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각하 호칭에 으쓱
상태바
트럼프 미 대통령,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각하 호칭에 으쓱
  • 정종훈 기자
  • 승인 2020.09.10 13: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C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8년 크리스마스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의 내용이 공개됐다.

워싱턴포스트(WP)와 CNN, 뉴욕타임스(NYT)등 미국 주요 일간지들은 9일(현지 시각) 워터게이트 사건 특종 보도로 유명한 밥 우드워드 WP 부편집인의 신간 '격노' 내용을 입수. 이를 보도했다. 해당 책에는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는 친서 내용이 담겨있다.

같은 해 6월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을 가진 지 6개월 만에 보낸 것이다.

미국 주요 일간지들은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당시 보낸 친서에는 "그날의 영광을 다시 체험하길 고대한다"며 "2차 회담 준비를 서두르자"고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은 친서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각하(Your Excellency)라는 표현을 자주 쓰며 “각하 같은 분과 훌륭한(excellent) 관계를 맺었다는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라고 썼다.

이어 “각하가 결과를 성취하는 데 또다시 위대한 결단과 훌륭한 리더십을 발휘하시기를 기대한다”며 2차 회담에 대한 기대를 드러내기도 했다.

우드워드는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각하'라는 호칭을 자랑스럽게 여겼다”고 평가했다.

 

아래는 CNN이 입수해 보도한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 전문.

2018년 12월 25일

각하(Your Excellency),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역사적인 조미 정상회담이 열린 지 200일이 지났고 올해도 거의 끝나가고 있습니다.

나는 아직도 그 아름답고 성스러운 장소에서 전 세계가 큰 관심을 갖고 지켜보는 가운데 내가 각하의 손을 굳게 잡았던 그 역사의 한순간을 잊을 수 없고 그날의 영광을 다시 체험하기를 고대합니다.

그때 내가 말한 것처럼 각하 같은 분과 훌륭한(excellent) 관계를 맺었다는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2019년 새해가 다가오면서 더 높은 이상과 목표를 향한 끝없는 노력을 요구하는 중대한 문제들이 여전히 우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각하가 솔직하게 지적했듯 새해를 맞이하면서 전 세계는 멀지 않은 장래에 판타지 영화의 한 장면을 연상케 하는 나와 당신의 또 하나의 역사적 만남을 틀림없이 보게 될 것입니다.

나는 이미 가장 가깝고 가장 신뢰하는 동지들과 관련 기관들에 두 번째 조미정상회담 개최 준비를 서두르도록 지시했고 다음 회담에서 각하와 좋은 결과들을 이뤄낼 준비가 돼 있습니다.

그럼에도 걱정스러운 것은 우리가 정상회담 장소를 두고 서로의 입장만을 고집스럽게 고수하는 것처럼 보일 경우 긍정적으로 비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많은 시간을 낭비하는 결과로도 이어질 수 있습니다.

그러니 내 입장은 장소에 관한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조정하기 위해 내부적으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미국 간에 고위급 접촉을 서둘러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나는 두 번째 DPRK 정상회담에서 각하가 결과를 성취하는 데 또다시 위대한 결단과 훌륭한 리더십을 발휘하시기를 기대합니다.

각하가 이루고자 하는 것들에서 큰 결실을 보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영부인과 당신의 가족 그리고 가까운 지인들의 건강과 행복, 크나큰 성공을 기원합니다.

대통령 각하에 대한 변함없는 존경을 담아

 

국무위원장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

 

2018년 12월 25일

CBC뉴스 정종훈 기자 press@cbci.co.kr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통합연금포털과 함께 하는 든든한 노후준비(소셜라이브 시즌3-4회)
[MBC 뉴스투데이 경제 쏙] 실생활 속 알면 돈되는 찐! 핀테크
이제껏 세상에 없던 새로운 개념, 댓영상으로 만드는 세상
흡연구역 외 흡연 시, 규제 강화해아 하나?
'코로나19' '미국 대선' 등 여러분이 생각하는 올해 전세계 가장 큰 핫이슈는?
카페 등에서 주문할 때 '키오스크' vs '직원', 당신의 선호도는?
노키즈존, '필요하다' vs '불필요하다' … 당신의 의견은?
'기능' vs '디자인' 마스크 구매 시, 우선 기준은?
유튜버 신상털이, '명예훼손' vs '알권리'
5년 뒤, 문재인 정부하면 가장 먼저 떠오를 키워드는?
액상형 전자담배 과세 '공방' … 인상 vs 유해성 따라 차등 규제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