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 장남 신유열 씨 일본 롯데 계열사 근무 … 후계구도 주목
상태바
신동빈 롯데 장남 신유열 씨 일본 롯데 계열사 근무 … 후계구도 주목
  • 심우일 기자
  • 승인 2020.10.21 10: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빈 회장. 사진=롯데 캡처
신동빈 회장. 사진=롯데 캡처

[CBC뉴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장남인 신유열 씨가 일본의 롯데 계열사에 근무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 씨의 롯데 계열사 근무에 대해 재계에서는 주목을 하고 있다. 

신동빈 회장의 장남인 신유열 씨는 일본에서 대학을 졸업하고 미국에서 경영학 석사 공부를 했으며 싱가포르에서 금융사에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신 회장 장남인 유열 씨는 올해 34살로 롯데그룹이 후계구도를 염두에 둔 포석이 아니냐는 추측을 하고 있다.하지만 경제계일각에서는 3세 경영 후계구도 논의는 성급하다는 지적이 있다.

즉 롯데그룹도 3세 경영체제 준비 단계에 들어가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다. 부친인 신 회장은 일본에서 대학을 나왔고 같은 컬럼비아대 MBA과정을 받았다. 신동빈 회장은 증권사에 근무했고 일본 롯데상사를 거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로서는 확실하지 않은 추측에 불과하지만 아버지 신 회장과 유사한 길을 걷고 있다는 점이 눈에 띄는 대목이기도 하다. 아들인 신유철 씨는 한국어 구사 능력 등도 변수라고 할 수 있다. 한국 국적 취득을 위한 회복절차를 밟아야 한다는 것이다. 

한편 재계에서는 SK그룹에 이어 롯데의 장남까지 움직임이 있다면서 5대 그룹 후계 수업이 시작됐다는 분석도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아들 최인근 씨는 SK그룹의 에너지 자회사인  SK E&S 신입사원으로 입사한 바 있다.

최인근 씨는 미국 브라운대에서 물리학을 전공했으며 글로벌 컨설팅 회사인 보스턴컨설팅에서 인턴십을 거쳤다고 한다. 평소 에너지에 관심이 많아서 이 회사에 입사했다는 분석이 있었다. 

SK E&S는 SK그룹 지주회사 SK㈜가 90% 지분을 갖고 있는 계열사로, 국내 최대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사로 알려져 있다. SK E&S는 천연가스의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해외 가스전 공동개발 및 지분투자, 구매계약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추진중이다.

SK E&S는 광양천연가스발전소를 통해 전기를, 열병합발전소를 통해 열과 전기를, 그리고7개 도시가스 회사를 통해 전국에 도시가스를 판매하고 있다. 육상가스전과 해상가스전을 건설하고 북미세일가스전에 49.9% 지분을 투자했다.

관련기사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30세대의 금융투자 궁금증과 유의사항(소셜라이브 시즌3-14회)
[MBC 뉴스투데이 경제 쏙] 주식리딩방 피해예방법
이제껏 세상에 없던 새로운 개념, 댓영상으로 만드는 세상
올 크리스마스를 함께 보내고 싶은 사람은?
'의식주' '취미' 등 생활에서 가장 지출을 아끼지 않는 분야는?
흡연구역 외 흡연 시, 규제 강화해아 하나?
'코로나19' '미국 대선' 등 여러분이 생각하는 올해 전세계 가장 큰 핫이슈는?
카페 등에서 주문할 때 '키오스크' vs '직원', 당신의 선호도는?
노키즈존, '필요하다' vs '불필요하다' … 당신의 의견은?
'기능' vs '디자인' 마스크 구매 시, 우선 기준은?
유튜버 신상털이, '명예훼손' vs '알권리'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