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브랜드 가치 글로벌 5위 … 애플 아마존 등과 어깨
상태바
삼성 브랜드 가치 글로벌 5위 … 애플 아마존 등과 어깨
  • 권오성 기자
  • 승인 2020.10.21 18: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인터브랜드 캡처
사진=인터브랜드 캡처

[CBC뉴스]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가 사상 처음으로 '글로벌 톱5'에 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20일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전문업체 인터브랜드(Interbrand)가 발표한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서 브랜드 가치가 사상 최대인 623억달러를 기록하고 순위도 처음으로 5위에 올랐다는 것이다.

톱5에 미국 기업 외 한국 기업이 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IT 기업들의 강세 속에 사상 최초로 '톱5'에 진입함으로써 애플,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구글과 같은 글로벌 브랜드와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삼성전자는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불확실한 경영환경에서도 지난해 611억달러보다 2% 상승하며 623억달러를 기록, 2017년에 6위를 달성한 이후 3년만에 '글로벌 톱5'로 도약했다.

인터브랜드 홈페이지에는 베스트 글로벌 브랜드 2020 랭킹이 게재돼 있다. 애플이 전세계 1위이고 아마존이 2위이다. 마이크로소프트가 3위를 달리고 있다. 4위는 구글이고 5위는 삼성이다. 6위는 코카콜라, 7위는 토요타이다. 

메르세데스 벤츠가 8위에 머무르고 있으며 9위는 맥도널드이다. 10위는 디즈니이다. 10위권 밖에도 쟁쟁하다.  10위권 밖 역시 우리 귀에 익숙한 이름들이 즐비하다. 11위에 랭크된 기업은 BMW이다. 12위은 인텔이고 13위가 페이스북이다. 

삼성은 세계적인 반도체 기업인 인텔보다 브랜드 가치에서 더 인정받고 있는 것이다. 14위가 IBM, 15위가 나이키이다. 16위가 시스코이며 17위가 루이뷔통이다. SAP는 18위이다. 인스타그램 , 혼다가 19위 20위이다. 

삼성전자는 인터브랜드가 브랜드 가치평가를 시작한 2000년 52억달러(43위)를 시작으로 가치가 꾸준히 성장해 20년만에 브랜드 가치가 12배 성장했다고 한다.삼성전자는 2012년 9위로 처음으로 10위권에 진입한 이후, 2017년 6위,2020년 5위 달성까지 브랜드 가치 순위가 지속적으로 순위가 올랐다.

인터브랜드측은 "삼성의 비전이 세계에 영감을 주고 미래를 창조했다.'고 밝혔다. 또 "혁신적인 기술과 상품과 디자인으로 사회적인 번영에 기여했다"는 뉘앙스를 비쳤다. 

인터브랜드는 삼성전자의 브랜드 가치 상승 주요 요인으로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과 캠페인을 추진하고 , 지속가능경영 활동을 전사적으로 확대하고, '갤럭시 Z 플립', '더 테라스(The Terrace)','비스포크(BESPOKE)' 등 혁신적인 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하고, AI 5G IoT 등 미래 기술 선도를 위해 계속 투자하고 있는 점을 꼽으며,이번 평가에 긍정적으로 반영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한 상황에서도 다양한 혁신적인 제품을 출시하고, AI 5G IoT 등 미래기술 선도를 위해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좋은 성과를 내고 있는 점이 '글로벌 톱5'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최근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Forbes)가 선정한 '세계 최고의 고용주(World's Best Employers)'에서 1위를 차지했다.

관련기사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30세대의 금융투자 궁금증과 유의사항(소셜라이브 시즌3-14회)
[MBC 뉴스투데이 경제 쏙] 주식리딩방 피해예방법
이제껏 세상에 없던 새로운 개념, 댓영상으로 만드는 세상
올 크리스마스를 함께 보내고 싶은 사람은?
'의식주' '취미' 등 생활에서 가장 지출을 아끼지 않는 분야는?
흡연구역 외 흡연 시, 규제 강화해아 하나?
'코로나19' '미국 대선' 등 여러분이 생각하는 올해 전세계 가장 큰 핫이슈는?
카페 등에서 주문할 때 '키오스크' vs '직원', 당신의 선호도는?
노키즈존, '필요하다' vs '불필요하다' … 당신의 의견은?
'기능' vs '디자인' 마스크 구매 시, 우선 기준은?
유튜버 신상털이, '명예훼손' vs '알권리'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