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커밍아웃' 언급글 조국 공유
상태바
추미애 '커밍아웃' 언급글 조국 공유
  • 정종훈 기자
  • 승인 2020.10.30 18: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C뉴스]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일선 검사들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추 장관은 지난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좋습니다. 이렇게 커밍아웃 해 주시면 개혁만이 답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기사를 링크했다.

해당 기사는 “강력부 검사가 동료검사의 약점 노출을 우려해 30대 피의자를 협박죄로 구속한 뒤 20일간 독방에 수감하고 가족들과 면회나 서신교환까지 전면금지했다”는 내용의 경향신문 기사로 당사자는 제주지검의 검사이다.

언급된 검사는 지난 28일 검찰 내부망에 “검찰 개혁은 실패했다”는 제목의 글에서 “목적과 속내를 감추지 않은 채 인사권, 지휘권, 감찰권이 남발되고 있다고 느끼고 있다”라고 추 장관을 저격했다.

추 장관의 페이스북 글이 올라오자 최재만 춘천지검 검사는 검찰 내부망에 “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리는 상황은 우리의 사법 역사에 나쁜 선례를 남긴 것이 분명하다”라며 “나도 커밍아웃 하겠다’라는 글을 올려 일선 검사들의 댓글 동참을 이끌어냈다.

한편 조국 전 법무부장관도 “추 장관을 공개 비판한 이 검사는 어떤 사람?”이라는 글과 해당 기사를 공유했다.

 

CBC뉴스 정종훈 기자 press@cbci.co.kr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입원한 주인을 1주일간 기다린 강아지 '감동적 재회'
파자마 바람 눈치우기, 화염방사기로 한방에 끝!!
'총돌리기의 정석' … 멋지다는 말로 다 표현 못해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