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꿀팁] ‘큰 수익 보장’ 주식 리딩방, 큰 피해 입는 경우 발생 … 예방법은?
상태바
[금융꿀팁] ‘큰 수익 보장’ 주식 리딩방, 큰 피해 입는 경우 발생 … 예방법은?
  • 권오성 기자
  • 승인 2020.11.25 14: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뉴스투데이 경제 쏙' 캡처
사진='MBC 뉴스투데이 경제 쏙' 캡처 [반응이 센 CBC뉴스]

[CBC뉴스] 주식 투자로 큰 수익을 올려주겠다는 문자 메시지 등을 심심하지 않게 볼 수 있다. 이런 ‘주식 리딩방’에 가입했다가 피해를 입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금융감독원은 ‘주식 리딩방 피해 예방법’에 대해 소개했다.


주식 리딩방이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주식 리딩방의 타깃은 주식 투자경험이 부족한 일반 시청자들이다. 주식 리딩방은 ‘카카오톡’이나 ‘텔레그램’ 같은 단체 대화방에 둥지를 튼다. 여기서 ‘리더’나 ‘애널리스트’로 불리는 자칭 ‘주식전문가’가 실시간으로 특정 주식을 추천한다.

주식 리딩방은 인가받은 금융회사가 아닌 만큼 전문성을 보장할 수 없고 각종 불법에 노출돼 있다.

그럼에도 고수익을 보장한다는 허위광고로 투자자들을 현혹해 수십에서 수백만 원의 높은 가입비를 내고 ‘유료회원’으로 끌어들인 뒤, 투자 손실을 입히고 이용료를 돌려주지 않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주식 리딩방 운영자들은 금융 전문성이나 투자자보호에 대해 객관적으로 검증된 적이 없음을 명심해야 한다.


자극적인 문구로 가입을 유도하고 종적을 감추거나 위약금을 요구하는 경우도 있다고 하는데?


금융감독원은 “주식 리딩방은 검증할 수 없는 ‘실적’과 ‘고급정보’를 미끼로 끊임없이 유료회원 가입을 유도한다”고 전했다. 

‘적중률 백퍼센트’ 같은 허위· 과장 광고에 속아 가입을 하고 나면, 더 고급정보를 받으려면 돈을 더 내고 VIP방에 가입하라고 유도한다고 한다. 그 후 리딩방 방장이 잠적해버린 피해 사례도 있다는 설명이다.

수십에서 수백만 원에 달하는 고액의 이용료를 먼저 내고 나중에 중도해지하려고 해도, 위약금을 과다하게 요구하기도 한다는 것이다.

또한 각종 명목으로 추가금액을 과다 공제해 제대로 돈을 돌려받지 못하는 등 피해 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다.


자칭 주식전문가가 투자상담을 해주는 경우, 불법인가?


개개인에 대한 맞춤형 투자자문은 금융위원회에 등록된 ‘투자자문업자’에게만 허용된다고 한다. 때문에 자칭 ‘주식전문가’가 투자상담에 응해 주식을 추천하는 것은 불법이다.

피해 사례를 단계별로 살펴보면 1단계는 주식추천 공개 채팅방 광고 문자를 받아보고 주식리딩방 회원에 참여하게 된다.

2단계로, 방장이 VIP 유료회원에게는 매도가격이나 시점을 개별 상담해 준다고 해서 유료회원으로 가입하게 한다. 

마지막 단계로 불법적인 개별적 투자자문에 따랐으나 거액의 손실만 입게 된 경우가 많다.

개개인에 대한 맞춤형 투자자문을 할 수 있는 등록투자자문업자인지 여부는 금융소비자정보 포털 ‘파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우측 하단에 '제도권 금융회사 조회'를 클릭하고 업종선택 카테고리에서 '투자자문회사'로 맞춰 업체명을 입력하면 확인 가능하다.

주식리디방에 더 큰 문제는 형사처벌을 받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주식리딩방 운영자의 매매지시를 단순히 따라서 했다가 주가조작 범죄에 연루되어 검찰 수사와 형사재판을 받게 될 위험도 있다.


주식 리딩방을 이용하다가 피해를 입거나 불법행위를 신고하려면?


피해 유형에 따라 신고 방법이 조금씩 다르다. 중도 해지했는데도 환불금을 돌려주지 않거나 늦어지는, 계약 관련 피해는 한국소비자원으로 피해구제 신청을 할 수 있다.

또 리딩방 운영자가 자신이 보유한 주식값을 띄우기 위해 근거 없이 해당 주식을 추천하거나 거짓 정보를 유포하는, 주가조작의 경우는 금융감독원으로 신고하면 된다.

불법 투자자문의 경우, 금융위원회에 등록한 투자자문업자가 아닌 자칭 ‘주식전문가’가 개별적인 투자자문을 하거나 시청자의 증권계좌로 주식매매를 한다면 금융감독원 홈페이지나 수사기관을 통해 신고할 수 있다.

한편 자세한 사항은 금융감독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CBC뉴스 권오성 기자 press@cbci.co.kr

관련기사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천국의 체험' … '단언컨대 최고의 설경'
하늘에서 강철비가!...'무자비한 화력'
로봇 댄싱배틀 … '춤신'의 경지
환상적인 새해맞이 드론쇼 '2021 가즈아!'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불꽃놀이
파자마 바람 눈치우기, 화염방사기로 한방에 끝!!
물 뿌리는 즉시 열음동굴…영하 몇 도 길래
신선계가 바로 이곳 , 사해팔황이 눈아래에
귀여운 강아지의 축구장 난입…축구화 물고 신났네
'실패한 모험' 다카르 '죽음의 랠리'
트럭으로 펼치는 환상적인 웨이크보드 묘기
깊이 실화냐? 세계에서 가장 깊은 다이빙풀
징기스칸의 힘이 느껴지는 설원의 풍경,,,감동
너무 빠른 세리머니…끝날때까지 끝난게 아니야!!
천조국 미국 대통령의 위엄
아기 코뿔소 특식에 신이 났어요
차원이 다른 휴가, 메시 자가용 비행기 타고집으로
홍수로 섬에 갇힌 희귀 품종 기린 구출작전
바닷속 아기상어? 아니 산타!! 뚜루루 뚜루♩♪
바이크 환상 묘기,지상 최대 '짜릿함'
세계에서 가장 작은 원숭이 '마모셋' 깜찍이 깡패
귀염 뽀짝 아기 동물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