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운용사 사모펀드 의존도 높아 … 50대 운용사 현황 분석
상태바
자산운용사 사모펀드 의존도 높아 … 50대 운용사 현황 분석
  • 심우일 기자
  • 승인 2020.12.17 23: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본 기사와 무관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자료사진=본 기사와 무관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CBC뉴스] 자산운용사들의 사모펀드 의존도가가 지나치게 높다는 지적이 나왔다. 50대 자산운용사 자산운용금액 현황을 살펴보면 집합투자 중에서 사모펀드가 56%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산운용규모는 1140조원대로 알려졌다. 

2년 9개월 사이 국내 50대 자산운용사의 자산운용 규모는 25% 증가한 반면 사모펀드 규모는 62% 늘었다. 사모펀드가 자산운용보다 증가속도가 2.5배 빠른 것이다. 

대규모 손실사태로 인해 투자자의 불안감은 높아졌지만 자산운용사는 여전히 사모펀드 위주로 올 9월까지 1조5436억원에 달하는 영업수익(매출)을 챙겼다는 지적이다. 

CEO스코어는 2017~2020년 9월 상위 50대 자산운용사 자산운용현황을 분석했다. 펀드는 투자유형별로 증권 부동산 특별자산 혼합자산 단기금융 전문투자형 사모(사모펀드) 등 6개로 나뉜다. 

이 중 사모펀드의 설정잔액은 2017년∼2020년 9월 말 138조6927억원 늘었으며 증가율은 61.7%였다. 증가규모와 증가율에서 다른 유형들을 압도했다.

주요 자산운용사의 사모펀드 비중이 높다는 점이다. 50대 자산운용사의 사모펀드 규모는 363조4547억원으로 자산운용내 집합투자 규모의 56.1%를 차지한다. 

라임자산운용·옵티머스·젠투파트너스·알펜루트·팝펀딩·디스커버리펀드 등 잇단 사모펀드 환매중단 사태를 볼 때 자산운용사 입장에서도 변동성과 위험도가 높은 상품에 의존해 성장하는 셈이다.

자산운용사 중에서는 삼성자산운용이 올 9월까지 자산운용금액 266조원을 기록해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미래에셋자산운용(108조원), 한화자산운용(93조원), KB자산운용(83조원), 한국투자신탁운용(72조원) 등이 상위 5위권을 형성했다. 

CEO스코어는 "자산운용금액이 큰 운용사일수록 펀드 유형 중 전문투자형 사모펀드 설정잔액도 많았다. 삼성자산운용은 사모펀드 설정잔액이 48조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한국투자신탁운용(43조원), 미래에셋자산운용(41조원), KB자산운용(22조원), 키움투자자산운용(18조원) 등이 상위 5위에 이름을 올렸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4월 CEO스코어가 금감원의 제재 조치가 완료된 금융사 중 감사보고서를 제출하는 218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현황을 분석한 결과, 금감원이 금융사에 내린 과징금 및 과태료는 344억7300만 원으로 2년 전보다 122.4%(189억7200만 원) 증가했다.

업권별로는 은행이 지난해 88억4200만 원으로 가장 많은 금액의 과징금 및 과태료 처분을 받아 전체(15개 업권)에서 25.6%를 차지했다. 이어 증권사(86억4900만 원), 저축은행(83억2500만 원), 생명보험(48억5500만 원), 투자자문사(16억3000만 원) 순으로 조사됐다.

최근 2년간 전체 금융사에 부과된 과징금 및 과태료 증가액이 189억7200만 원인 가운데 증가액 역시 은행이 84억9800만 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저축은행(82억6700만 원) 증권사(42억9700만 원) 투자자문사(16억3000만 원) 자산운용(7억1900만 원) 순이었다.

 

CBC뉴스ㅣCBCNEWS 심우일 기자 press@cbci.co.kr

관련기사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입원한 주인을 1주일간 기다린 강아지 '감동적 재회'
파자마 바람 눈치우기, 화염방사기로 한방에 끝!!
'총돌리기의 정석' … 멋지다는 말로 다 표현 못해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