묘생역전! 죽음의 위기에서 장관을 집사로 맞이한 고양이
상태바
묘생역전! 죽음의 위기에서 장관을 집사로 맞이한 고양이
  • 정종훈 기자
  • 승인 2020.12.26 17: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C뉴스] 러시아의 폐기물 공장에서 한 고양이가 구출되었습니다.

공개된 CCTV영상에서는 모스크바에서 남동쪽으로 약 700 킬로미터 떨어진 울야노브스크의 공장에서 직원 미하일 투카시가 컨베이어 벨트에서 비닐 봉지를 집어 들어 안에서 검고 흰 수컷 고양이를 구출하기위해 봉투를 찢는 것을 보여주었다.

텔레비전과 SNS를 통해 방영된 이 고양이의 구출작전은 고양이를 지역 유명인으로 만들었다. 구조된 고양이는 울랴노브스크 지역 환경부에 의해 입양되었고 비공식적으로 환경부 차관으로 임명되었다.

When a worker at a Russian waste-sorting plant rescued a cat from imminent death, he had no idea it would end up with an honorary title and napping in a government official's chair.

Surveillance footage at the plant in Ulyanovsk, a city located around 700 km (435 miles) southeast of Moscow, on Monday (December 21) showed worker Mikhail Tukash scooping up a plastic bag from a conveyor belt and slashing it open to discover a black and white male cat inside.

"It happened by accident. We must slash every bag to see if there is metal inside, we collect metal," Tukash, who was honored by local authorities for the rescue, told in the video released by Ulyanovskaya Pravda TV outlet.

The cat's rescue, broadcasted on television and on social media, has made him a local celebrity. He has been adopted by the Ulyanovsk region's environment ministry and unofficially given the position of deputy environment minister.

"The cat was on the brink of death," the ministry said on Wednesday (December 23). "A little longer and it would have ended up in the trash separator."

Pictures from the ministry showed the cat napping in a swivel chair in the office of environment minister Gulnara Rakhmatulina and exploring his new home.

The ministry has announced a nationwide contest to choose a name for the cat, which it said was found to be in good health after a vet examined him.

"I want to appeal to pet owners: remember that you are responsible for those you have tamed," Rakhmatulina said. "If you can't keep your pet at home, you can always leave it in good hands or at a shelter."

[영상=로이터ㅣCBC뉴스]

 

CBC뉴스ㅣCBCNEWS 정종훈 기자 press@cbci.co.kr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입원한 주인을 1주일간 기다린 강아지 '감동적 재회'
파자마 바람 눈치우기, 화염방사기로 한방에 끝!!
'총돌리기의 정석' … 멋지다는 말로 다 표현 못해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