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셧다운 사태는 피해...'골든타임은?'
상태바
트럼프, 셧다운 사태는 피해...'골든타임은?'
  • 정종훈 기자
  • 승인 2020.12.28 18: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C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2조 3천억 달러 규모의 대유행 구호와 지출 계획에 서명하여 수백만 미국인들의 실업급여를 회복하고 부분적인 연방정부 폐쇄를 막았다고 관리들이 말했다.

11월 대선에서 패배한 후 1월 20일 퇴임하는 트럼프는 양측 국회의원들로부터 강한 압력을 받은 후 지난 주 의회가 승인한 이 법안을 저지하겠다는 위협에서 물러섰다.

U.S. President Donald Trump on Sunday (December 27) signed into law a $2.3 trillion pandemic aid and spending package, officials said, restoring unemployment benefits to millions of Americans and averting a partial federal government shutdown.

Trump, who leaves office on Jan. 20 after losing November's election, backed down from his threat to block the bill, which was approved by Congress last week after he came under intense pressure from lawmakers on both sides.

The Republican president, who golfed on Sunday and remained out of public view even as the potential government shutdown loomed, had demanded that Congress change the bill to increase the size of stimulus checks for struggling Americans to $2,000 from $600.

It was not immediately clear why Trump changed his mind as his resistance to the massive legislative package promised a chaotic final stretch of his presidency.

White House officials have been tight-lipped about Trump's thinking but a source familiar with the situation said some advisers had urged him to relent because they did not see the point of refusing.

Democrats are on board with the $2,000 payments but many Republicans have opposed it in the past. Many economists agree the financial aid in the bill should be higher to get the economy moving again but say that immediate support for Americans hit by coronavirus lockdowns is still urgently needed.

Unemployment benefits being paid out to about 14 million people through pandemic programs lapsed on Saturday but will be restarted now that Trump has signed the bill.

The package includes $1.4 trillion in spending to fund government agencies. If Trump had not signed the legislation, then a partial government shutdown would have begun on Tuesday that would have put millions of government workers' incomes at risk.

[영상=로이터ㅣCBC뉴스]

 

CBC뉴스ㅣCBCNEWS 정종훈 기자 press@cbci.co.kr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천국의 체험' … '단언컨대 최고의 설경'
하늘에서 강철비가!...'무자비한 화력'
로봇 댄싱배틀 … '춤신'의 경지
환상적인 새해맞이 드론쇼 '2021 가즈아!'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불꽃놀이
파자마 바람 눈치우기, 화염방사기로 한방에 끝!!
물 뿌리는 즉시 열음동굴…영하 몇 도 길래
신선계가 바로 이곳 , 사해팔황이 눈아래에
귀여운 강아지의 축구장 난입…축구화 물고 신났네
'실패한 모험' 다카르 '죽음의 랠리'
트럭으로 펼치는 환상적인 웨이크보드 묘기
깊이 실화냐? 세계에서 가장 깊은 다이빙풀
징기스칸의 힘이 느껴지는 설원의 풍경,,,감동
너무 빠른 세리머니…끝날때까지 끝난게 아니야!!
천조국 미국 대통령의 위엄
아기 코뿔소 특식에 신이 났어요
차원이 다른 휴가, 메시 자가용 비행기 타고집으로
홍수로 섬에 갇힌 희귀 품종 기린 구출작전
바닷속 아기상어? 아니 산타!! 뚜루루 뚜루♩♪
바이크 환상 묘기,지상 최대 '짜릿함'
세계에서 가장 작은 원숭이 '마모셋' 깜찍이 깡패
귀염 뽀짝 아기 동물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