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차세대 항모는 핵항모
상태바
마크롱, 차세대 항모는 핵항모
  • 정종훈 기자
  • 승인 2020.12.30 18: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C뉴스] 프랑스의 차세대 항공모함은 핵추진으로 진행되어 2038년 함대의 주력함인 샤를 드골함을 대체할 것이라고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밝혔다.

프랑스 해군의 11번째 항모에는 미국 제너럴 아토믹스사가 개발한 새로운 전자기 항공기 발사 시스템이 장착될 것이라고 프랑스 관리들이 말했다.

이 항공모함은 길이가 300미터(984피트)이고 중량은 75,000톤이 될 것으로 예상되며 30대의 라팔 전투기 또는 현재 프랑스, 독일, 스페인이 개발하고 있는 다쏘 전투기의 후속 기종을 탑재할 수 있을 것이다.

France's next-generation aircraft carrier will be nuclear-powered and replace the national fleet's flagship warship, the Charles de Gaulle, in 2038, President Emmanuel Macron said on Tuesday (December 8).

The 11th carrier-vessel in the French Navy's will be equipped with the new electromagnetic aircraft launch system developed by U.S. company General Atomics, French officials said.

The carrier will be 300 metres (984 ft) long and have a deadweight of 75,000 tons. It will be able to carry up to 30 Rafale fighter jets or the successor of the Dassault warplane currently being developed by France, Germany and Spain.

France's military had initially lent towards a ship with conventional propulsion, but together with Macron later opted for a nuclear-powered vessel, despite heavier construction costs, for technical and strategic reasons.

"Out strategic future, our status as a great power, lies with the nuclear industry," Macron said during a visit to a nuclear sector components maker.

France is continental Europe's only nuclear power. Britain is a nuclear power too, though its relationship with the European Union -- from trade to security -- once it leaves the EU's orbit on Jan. 1 remains uncertain.

The French state will invest one billion euros during the first development phase that will end in 2025, the Ministry of Armed Forces said. Ministry officials declined to comment on media reports that the vessel could cost more than 5 billion euros ($6.05 billion).

During his speech, Macron also said nuclear energy would remain a pillar of the French energy mix for decades to come. He said nuclear energy was essential for energy independence and reducing carbon emissions.

[영상=로이터ㅣCBC뉴스]

 

CBC뉴스ㅣCBCNEWS 정종훈 기자 press@cbci.co.kr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입원한 주인을 1주일간 기다린 강아지 '감동적 재회'
파자마 바람 눈치우기, 화염방사기로 한방에 끝!!
'총돌리기의 정석' … 멋지다는 말로 다 표현 못해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