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3개월 연속 1만 대 이상 판매 실적 유지… 비대면 전략
상태바
쌍용차 3개월 연속 1만 대 이상 판매 실적 유지… 비대면 전략
  • 심우일 기자
  • 승인 2021.01.05 14: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란도R-Plus (사진=쌍용자동차 제공)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코란도R-Plus (사진=쌍용자동차 제공)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CBC뉴스] 쌍용자동차가 지난해 12월 내수 8,449대, 수출 2,142대를 포함 총 10,591대를 판매하는 등 지난해 10월 이후 3개월 연속 1만 대 이상 판매 실적을 유지했다고 4일 밝혔다.

마힌드라 사장은 지난 1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었다고 현지 매체들이 전했다. 쌍용차 대주주 인도 마힌드라&마힌드라는 잠재적 투자자들과 협상 중이라고 한다. 쌍용차 내수 판매는 생산 차질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20.1%의 감소세를 나타냈지만, 올 뉴 렉스턴의 선전을 통해 2020년 월평균 판매 대수 7,324대를 상회하는 실적을 기록했다.

5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였던 수출 역시 조업 차질로 인해 증가하고 있는 수출 오더를 소화하지 못하고 전년 동월 대비 8.8%의 감소세를 기록했지만 지난 10월 이후 3개월 연속 2천 대 이상 판매 실적은 유지됐다. 쌍용자동차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자동차 수요의 급격한 위축 및 부품 공급 차질 상황에서도 지속적으로 제품 개선 모델을 선보이며 내수 87,888대, 수출 19,528대를 포함 총 107,416대를 판매했다.

티볼리 에어와 올 뉴 렉스턴 등 신모델 출시와 함께 코로나 상황에 대응한 다양한 비대면 전략을 통해 하반기부터는 판매가 2019년 수준으로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쌍용자동차는 이렇듯 신모델이 시장에서 호평을 받으며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올해에도 지속적인 제품 개선 모델 출시를 통해 판매 회복세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쌍용자동차는 회생 절차 개시 여부 보류 신청(ARS 프로그램) 이 법원으로부터 최종 결정된 만큼 조속한 시일 내에 관련 이해당사자 간 합의를 통해 신규 투자자와의 매각 협상 등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해 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자동차 노동조합은 "총 고용안정이라는 핵심 정책엔 변함이 없다. 금번의 회생 절차 개시 신청과 동시에 보류 신청(ARS 제도)을 같이 제출한 이유는 매각이 가시화되지 않는 현실을 타계하기 위한 제도적 선택이다. 총 고용을 확보하기 위한 노동조합 입장에서 제도적 합의를 통해 매각을 조기에 매듭지을 수 있다는 정책적 목적이 있다. 그러나 노사상생의 가치를 왜곡하는 정리해고가 노동자들에게 감행된다면 결코 물러서지 않겠다."라는 입장을 피력한 바 있다.

노조는 " 노동조합은 총 고용을 지키기 위한 결단으로 회생 개시 보류 신청(ARS 제도)을 법원에 제출한 것에 대해 동의한다. 우선 법원의 현명한 판단으로 회생 개시 보류 신청(ARS 제도)을 적용한 것에 대해서 존중한다."라고 밝혔다.

또 "쌍용차 전체 노동자의 확고한 의지와 희생정신을 훼손한 마힌드라는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매각을 통해 새로운 투자처를 찾는다는 것은 마힌드라가 2,300억 원의 직접 투자계획을 철회하면서 제시된 방안이다. 금번의 회생 절차 역시 대주주인 마힌드라가 투자처와의 합의를 도출하지 못해서 발생된 것이며 매각 협상이 지연된 원인이기도 하다. 마힌드라가 약속한 쌍용차 정상화의 과정인 매각이 성사될 수 있도록 결자해지 자세로 임하길 바란다."라고 대주주 책임을 지적했다.

 

CBC뉴스ㅣCBCNEWS 심우일 기자 press@cbci.co.kr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천국의 체험' … '단언컨대 최고의 설경'
하늘에서 강철비가!...'무자비한 화력'
로봇 댄싱배틀 … '춤신'의 경지
환상적인 새해맞이 드론쇼 '2021 가즈아!'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불꽃놀이
파자마 바람 눈치우기, 화염방사기로 한방에 끝!!
물 뿌리는 즉시 열음동굴…영하 몇 도 길래
신선계가 바로 이곳 , 사해팔황이 눈아래에
귀여운 강아지의 축구장 난입…축구화 물고 신났네
'실패한 모험' 다카르 '죽음의 랠리'
트럭으로 펼치는 환상적인 웨이크보드 묘기
깊이 실화냐? 세계에서 가장 깊은 다이빙풀
징기스칸의 힘이 느껴지는 설원의 풍경,,,감동
너무 빠른 세리머니…끝날때까지 끝난게 아니야!!
천조국 미국 대통령의 위엄
아기 코뿔소 특식에 신이 났어요
차원이 다른 휴가, 메시 자가용 비행기 타고집으로
홍수로 섬에 갇힌 희귀 품종 기린 구출작전
바닷속 아기상어? 아니 산타!! 뚜루루 뚜루♩♪
바이크 환상 묘기,지상 최대 '짜릿함'
세계에서 가장 작은 원숭이 '마모셋' 깜찍이 깡패
귀염 뽀짝 아기 동물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