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디지털 자산 공포-탐욕 지수’ 선보여 … 투자 결정 ‘나침반’ 되나
상태바
두나무, ‘디지털 자산 공포-탐욕 지수’ 선보여 … 투자 결정 ‘나침반’ 되나
  • 권오성 기자
  • 승인 2021.01.19 18: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본 기사와 무관.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자료사진=본 기사와 무관.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CBC뉴스] 국내 디지털 자산 업계에도 공포-탐욕 지수가 등장해 눈길을 끈다.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 기업 두나무는 19일 국내 최초의 디지털 자산 실시간 변동성 지수인 ‘디지털 자산 공포-탐욕 지수’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두나무는 디지털 자산 투자에 관심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투자자들의 합리적인 투자 결정을 돕기 위해 디지털 자산 공포-탐욕 지수를 공개했다는 설명이다. 해당 지수는 국내 최초 디지털 자산 인덱스 UBCI를 선보인 두나무 데이터밸류팀에서 디지털 자산의 심리 상황 파악과 효율적인 가격 식별 목적으로 개발했다고 한다. 

두나무에 따르면 매일 오전 9시부터, 당일의 실시간 공포-탐욕 지수가 5분 단위로 업데이트 된다. 매 5분마다 이전 24시간 동안 업비트의 디지털 자산 가격과 거래량 지표를 수집해 지수를 계산 및 공개한다.

사진제공=두나무.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사진=두나무.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디지털 자산 공포-탐욕 지수는 변동성과 거래량을 동반한 상승을 ‘탐욕’, 변동성과 거래량을 동반한 하락을 ‘공포’라고 정의하고 이는 총 5단계로 구분된다. 

높은 거래량과 강한 변동성을 동반한 상승의 매우 탐욕적인 단계, 가격 변동성이 높아지고 거래량이 높아지는 탐욕적인 단계, 가격의 움직임이 중립적이거나 시장의 관심이 적은 중립적인 단계, 가격 변동성이 높아지면서 거래량도 높아지는 공포의 단계, 변동성이 크고 높은 거래량을 동반한 하락의 매우 공포의 단계다.

향후 투자자들은 각 단계를 참고해 투자 의사 결정을 할 수 있다. 예컨대, 탐욕적인 단계라면 가격 상승에 따른 단기적인 고점 형성을, 중립적인 단계가 지속되면서 가격이 우상향 한다면 이상적인 투자 시점임을 예측 가능하다는 것이다.

두나무 관계자는 “S&P500 지수 옵션의 향후 30일간 변동성에 대한 기대를 나타내는 S&P VIX(Volatility Index)나 시장에 내재된 공포심과 낙관의 상대 강도를 나타내는 CNN머니의 공포와 탐욕 지수(Fear & Greed Index), 코스피200 지수의 변동성을 나타내는 V-KOSPI200 등 주식 시장에서는 변동성 지수의 활용이 보편적인 상황”이라며 “국내 디지털 자산 시장에 최적화된 변동성 지표의 부재로 많은 투자자들이 글로벌 지표를 참고하는 점에 착안해 디지털 자산 공포-탐욕 지수를 선보이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국내 최초 디지털 자산 인덱스 UBCI 운영으로 축적된 데이터와 노하우에 기반한 디지털 자산 공포-탐욕 지수는 국내 디지털 자산 투자의 나침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CBC뉴스ㅣCBCNEWS 권오성 기자 press@cbci.co.kr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임영웅·송가인·홍지윤도 울고갈 강아지 열창
캣우먼 변신&해체 '가즈아' … 그렇게 변신하시면..
'총돌리기의 정석' … 멋지다는 말로 다 표현 못해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