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7 20:41 (월)
  • 서울
    B
    20℃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17℃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15℃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18℃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15℃
    미세먼지
단박제보
단박제보
제목 작성자 날짜 결과
보험 사고보험금지급에관련하여,, 김재현단박접수 2024-06-14 00:01
은행 인천 중구 힐스테이트 하버하우스 사업자 작업 대출 제보 홍길동단박접수 2024-06-12 16:05
정부&공공기관비밀  비밀 인권위의 능동적인 성차별...성차별 조장하는 국가인권위원회 강현승게시완료 2024-06-02 21:15
통신&OTT비밀  비밀 쏠리드&패러렐와이어리스 파트너쉽으로 전력수요81%감소 / 뉴올리언스모리얼컨벤션5G사업자건 김현민게시완료 2024-05-29 13:29
식음료비밀  비밀 아기이유식 필름지, 배달음식 필름지를 더러운 공장에서 무허가 불법 제조해서 전국 배달, 포장 시장에 유통 강주승게시완료 2024-05-24 21:12
서비스 보훈대상자 부당 권고사직을 이용한 다른 보훈대상자 채용에 따른 비리 조진현게시완료 2024-05-24 19:19
유통 크리스챤디올의 갑질 오영란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5-22 11:36
정부&공공기관 강제성추행과 공무원의 공문서위조개인정보법위반 직무유기관련공무원10명내외 정하린게시완료 2024-05-19 01:17
기타비밀  비밀 sns로 유인하는 사기 범죄 김지우게시완료 2024-05-16 11:45
기타비밀  비밀 부산1등 기업 리노공업 삼촌이 조카의 인생을 무너뜨림 김병찬추가자료요청 2024-05-14 14:14
전체 유튜브에서 구제. 빈티지 제품을 판매하는 업체 정유일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5-13 11:22
기타 건물주의 횡포 이재식게시완료 2024-05-09 22:01
전체 개구리소년 특보 김해운(프로파일러)게시완료 2024-05-06 14:09
자동차비밀  비밀 테슬라 고객의 차량두번이나 파손.중고부품으로 수리후 새부품이라고 사기행각까지 소송중 이정게시완료 2024-05-06 06:29
정부&공공기관 영장없는 통신사실 확인자료 통신3사와 수사기관이 주고받아. 이정게시완료 2024-05-06 06:14
전체 수원하이테크 현대자동차의 무책임한처사 김승현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5-05 10:07
기타비밀  비밀 경찰이 증거를 제출 했는대도 불구하고 증거를 묵살하고 편파적인 수사를 하고 있습니다. 김나연게시완료 2024-05-03 12:56
기타 [오피스텔전세] 전세미끼매물 신고합니다 이희진게시완료 2024-05-01 15:00
기타 이사업체의 횡포(동해 참조은 익스프레스) 이사업체 고객추가자료요청 2024-04-29 16:12
유통비밀  비밀 쿠팡로켓배송을 이용했더니 택배가 길바닥에 버려진채로 발견됐습니다. 김태준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4-26 22:26
icon 제보하기
국세청에도 통용되는 명언 '박수칠때 떠나라'
상태바
국세청에도 통용되는 명언 '박수칠때 떠나라'
  • 박영범 세무칼럼
  • 승인 2018.06.27 00: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6월과 12월이 되면 국세청에는 명예퇴직 바람이 분다. 

사무관 이하 직원은 정년퇴직 기한 60세까지 채워도 되기 때문에 본인의 의사에 따라 자유롭게 명예퇴직을 선택할 수 있다.

그러나 4급 서기관급 이상 공개채용자나 세무대학 출신 특별채용자는 국세청에서 2년 조기 명예퇴직 전통에 따라 퇴직을 하는 경우가 많다. 58세에 퇴직하면서 여러 후배에게 승진기회를 준다는 명분도 가지고 있다. 

그럼에도 '이번은 혹시 연장될까?'라는 마음을 가진 이들이 더러 있을 것이다. 그 아쉬움은 퇴직 준비를 일찍 하면서 미리 심적 충격을 대비하는 자세가 현명할 것이다.

3급 이상 고위공무원을 보면 아쉬움이 덜할 수 있겠다. 고위공무원이 되면 앞길을 예측하기가 더욱 힘들다. 특히 1급 이상은 정치적 영향을 받을 때가 많다. 행정고시 출신의 경우 기수 안배, 출신 지역, 출신 학교와 심지어 상부의 정치 성향에 따라 수십 년간 근무한 국세청을 감정조차 마무리 못 하고 허탈하게 떠나기도 한다.  

그런 안타까운 모습을 옆에서 지켜볼 때 필자와 같이 세무대학 8급 특채로 출발한 것이 오히려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보통 지방청장 이상 고위직은 한정된 자리이기에 이미 인사 명령을 받을 때 즉시 사표 수리가 가능한 '날짜 빠진 사직서'를 내놓고 부임한다고 한다. 

그래도 수시로 바뀌는 정치적 환경 때문에 상반기는 6월 초부터 6월 중순까지, 하반기는 12월 초부터 12월 중순까지 유임이냐 명예퇴직이냐 갈림길에 선다. 본인에게 답답할 노릇이지만 초초해 하는 것이 감춰지지 않으면 직원들이 좌불안석일 정도로 영향을 받을 수 있다. 

이번 6월 말 국세청에서는 명퇴 시즌에 맞춰 서대원 국세청 차장, 김희철 서울지방국세청장, 김한년 부산지방국세청장이 국세청을 떠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교롭게 두 분과 직접 같이 근무해보고 한 분은 인연 때문에 오랜 기간 알고 지냈지만 모두 공사가 분명하고 직원에게 존경받는 흠 잡을 곳 없는 정통 '국세맨'이다.

이러한 국세맨이 명예퇴직한다면 꼭 따라오는 것이 행정고시 기수 '속도조절론'이다. 현재 국세청 차기 1급 행정고시 출신 후보자로 물망에 오른 이들이 50대 초반이므로 한두 해는 기존 간부가 유임하는 것이 좋겠다는 소문이 돌기도 한다. 

그렇지만 과거 모 국세청장이 동기와 국세청 위기 상황을 헤쳐 나가기 위해 회전문식으로 잠깐 유임시킨 예외가 있었다. 이 세 분의 성향을 보면 그런 소문에 얽매일 이들도 아니고 강물은 싫든 좋든 결국 바다로 흘러가듯이 결국은 떠나게 될 것이다.

필자가 현직에 있을 때 가장 안타까운 것은 고위직 대부분은 마음의 준비를 하지만 한두 분은 끝까지 마음의 준비를 하지 못하다가 떠날 때 자의보다 타의라는 이야기를 할 때다. 

그런 경우 명예퇴임식장에서 퇴임사를 통해 멋지게 살았다는 말보다 아쉬운 감정을 토로하고 직원과 맥없이 악수하는 손길에서 공직자로 아름다운 퇴장이 아니라는 여운을 많이 남긴다.

텅 빌 것 같은 자리는 금방 채워진다. 안 돌아갈 것 같은 국세행정은 전 직원의 역량과 노력으로 끊임없이 잘 돌아간다. 결국 국세청은 한두 명의 역할이 아닌 조직으로 움직이는 기관이다.

그래도 마지막 1년을 마음속 깊이 감춰둔 국세행정의 혁신을 제대로 꽃피우지 못하고 조마조마하게 지내다 6월 중순, 12월 중순 최종 퇴직 결정이 주변에 알려지면서 남모르게 하나씩 사물을 정리하는 모습이 지켜보는 직원 입장에서 너무나 안타깝다.

고위직의 조기 명예퇴직은 정말 용기 있는 것일까? 정말 명예로운 것일까? 아니면 아쉽게 밀려나는 것일까? 답은 없다고 생각이 든다. 결국 모두 당사자의 생각하기 나름일 것이다.

‘이 세상에 영원한 내 것은 없다’라는 말처럼 항상 주어진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여 근무한다면 미련도 후회도 없을 것이다. 

이번에 명예퇴직을 선택하셨다는 국세맨 세 분은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홀가분하게 새롭게 제2의 인생을 출발하시길 기원한다.

<박영범의 알세달세> 현 YB세무컨설팅 대표세무사
 ㆍ국세청 32년 근무, 국세청조사국,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 2, 3, 4국 16년 근무

"전투기도 스마트하게"... 무인 시스템 '눈길'
F-15K 슬램이글, 공포의 비행 … '최강은 다르네'
'가장 날카로운 창' 극초음속 미사일, 신세대 무기로 급부상 이유는?
최강 전투기 F-22가 더 강력해질 수 있던 이유
F-22와 F-35를 최강의 반열에 올려준 초강점은?

'네티즌 어워즈'는 매월1일부터 말일까지 진행됩니다.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투표는 60초이내 집계 반영)

1
Lee Jae Yong 이재용
1,948 득표
1,199 참여
58.6%
2
Lee Boo Jin 이부진
462 득표
267 참여
13.9%
3
Chung Eui Sun 정의선
322 득표
193 참여
9.7%
4
Koo Kwang Mo 구광모
192 득표
131 참여
5.8%
5
Lee Jay Hyun 이재현
104 득표
43 참여
3.1%
6
Shin Dong Bin 신동빈
84 득표
51 참여
2.5%
7
Chung Yong Jin 정용진
69 득표
47 참여
2.1%
8
Choi Tae Won 최태원
56 득표
36 참여
1.7%
9
Park Jeong Won 박정원
55 득표
30 참여
1.7%
10
Bang Si Hyuk 방시혁
30 득표
29 참여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