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5 14:55 (토)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19℃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단박제보
단박제보
제목 작성자 날짜 결과
보험 사고보험금지급에관련하여,, 김재현단박접수 2024-06-14 00:01
은행 인천 중구 힐스테이트 하버하우스 사업자 작업 대출 제보 홍길동단박접수 2024-06-12 16:05
정부&공공기관비밀  비밀 인권위의 능동적인 성차별...성차별 조장하는 국가인권위원회 강현승게시완료 2024-06-02 21:15
통신&OTT비밀  비밀 쏠리드&패러렐와이어리스 파트너쉽으로 전력수요81%감소 / 뉴올리언스모리얼컨벤션5G사업자건 김현민게시완료 2024-05-29 13:29
식음료비밀  비밀 아기이유식 필름지, 배달음식 필름지를 더러운 공장에서 무허가 불법 제조해서 전국 배달, 포장 시장에 유통 강주승게시완료 2024-05-24 21:12
서비스 보훈대상자 부당 권고사직을 이용한 다른 보훈대상자 채용에 따른 비리 조진현게시완료 2024-05-24 19:19
유통 크리스챤디올의 갑질 오영란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5-22 11:36
정부&공공기관 강제성추행과 공무원의 공문서위조개인정보법위반 직무유기관련공무원10명내외 정하린게시완료 2024-05-19 01:17
기타비밀  비밀 sns로 유인하는 사기 범죄 김지우게시완료 2024-05-16 11:45
기타비밀  비밀 부산1등 기업 리노공업 삼촌이 조카의 인생을 무너뜨림 김병찬추가자료요청 2024-05-14 14:14
전체 유튜브에서 구제. 빈티지 제품을 판매하는 업체 정유일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5-13 11:22
기타 건물주의 횡포 이재식게시완료 2024-05-09 22:01
전체 개구리소년 특보 김해운(프로파일러)게시완료 2024-05-06 14:09
자동차비밀  비밀 테슬라 고객의 차량두번이나 파손.중고부품으로 수리후 새부품이라고 사기행각까지 소송중 이정게시완료 2024-05-06 06:29
정부&공공기관 영장없는 통신사실 확인자료 통신3사와 수사기관이 주고받아. 이정게시완료 2024-05-06 06:14
전체 수원하이테크 현대자동차의 무책임한처사 김승현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5-05 10:07
기타비밀  비밀 경찰이 증거를 제출 했는대도 불구하고 증거를 묵살하고 편파적인 수사를 하고 있습니다. 김나연게시완료 2024-05-03 12:56
기타 [오피스텔전세] 전세미끼매물 신고합니다 이희진게시완료 2024-05-01 15:00
기타 이사업체의 횡포(동해 참조은 익스프레스) 이사업체 고객추가자료요청 2024-04-29 16:12
유통비밀  비밀 쿠팡로켓배송을 이용했더니 택배가 길바닥에 버려진채로 발견됐습니다. 김태준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4-26 22:26
icon 제보하기
민주, 공동대처 필요 … “법사위 논란은 이미 종결”
상태바
민주, 공동대처 필요 … “법사위 논란은 이미 종결”
  • 심우일 기자
  • 승인 2020.06.18 17: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C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정책조정회의에서 초당적인 협력을 촉구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회의에서 비상한 상황이라는 점을 주지시켰다. 

김 원내대표는 북한의 비상식적 행동으로 인해 여야 공동대처가 필요하다는 점을 밝히기도 했다. 

민주당은 "법사위만 고집하며 국회 보이콧을 이어가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국회 정상화의 결단을 내려주시기 바란다. 법사위 논란은 이미 종결되었다. 법사위의 법안 발목잡기 역할은 15일 본회의에서 해체되었다. 협상해서 합의하고 법이 정한 절차대로 진행하는 것이 21대 일하는 국회의 새로운 문화다"라는 점을 지적했다. 

또 "합의와 번복을 반복하는 과거의 잘못된 관행으로 돌아가는 일은 결코 없다. 민주당이 대폭 양보해서 미래통합당은 7개 상임위 배분에 합의했다. 발목잡기가 아니라면 미래통합당이 국회정상화에 협조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라며 7개 상임위에 배분했다는 사실을 알렸다. 

김 원내대표는 2010년 연평도 포격사건 발생 당시, 야당이었던 민주당은 장외투쟁을 접고 국회 국방위와 외통위 소집을 요구했다. 또한 초당적으로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히고, 정부의 안보위기 대응을 지원했다. 이제 미래통합당의 차례라면서 과거의 행위를 상기시키기도 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월 임시국회 회기가 이제 겨우 2주밖에 남지 않았기 때문에 더는 추경안 심사와 처리를 늦출 수 없다. 미래통합당은 조속히 국회로 돌아와 국난극복을 위한 추경처리에 동참해야 한다. 더불어민주당은 미래통합당의 동참을 기다릴 것이나 미래통합당이 끝내 국난 극복을 거부한다면, 행동에 나설 수밖에 없다. 미래통합당에 전향적 결단을 촉구한다."면서 행동에 나서겠다고 압박을 가했다. 

신영대 원내부대표는 "위원장 선출이 완료된 상임위부터 당면한 현안들을 논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미래통합당은 국민들의 고통은 외면한 채 원 구성 협상은 물론 상임위 참석마저 거절하고 있다. 지금은 비상시국이다. 코로나로 절망에 빠진 기업과 경제를 살릴 35조 3천억의 추경안이 2주째 국회심사를 기다리고 있다. 1,2차 추경은 재난지원금 등을 포함한 긴급조치였다면 3차 추경은 고용유지와 더불어 대한민국의 미래를 건설하기 위한 예산이다."라며 3차 추경에 협조할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남북관계가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살얼음판 형국이지만 미래통합당은 또다시 집을 나갔습니다. 지금 이럴 때가 아닙니다. 국민은 보이콧 중인 미래통합당이 돌아오기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미래통합당은 국회로 돌아와서 현재의 위기를 극복할 묘안을 제시해야 합니다.”라며 묘안제시를 요청했다.

관련기사

"전투기도 스마트하게"... 무인 시스템 '눈길'
F-15K 슬램이글, 공포의 비행 … '최강은 다르네'
'가장 날카로운 창' 극초음속 미사일, 신세대 무기로 급부상 이유는?
최강 전투기 F-22가 더 강력해질 수 있던 이유
F-22와 F-35를 최강의 반열에 올려준 초강점은?

'네티즌 어워즈'는 매월1일부터 말일까지 진행됩니다.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투표는 60초이내 집계 반영)

1
Hwang Yeong Woong 황영웅
107,434 득표
37,123 참여
35.3%
2
PARK JI HYEON 박지현
63,446 득표
24,909 참여
20.9%
3
Kim Ji Won 김지원
33,629 득표
15,909 참여
11.1%
4
Son Tae Jin 손태진
28,720 득표
12,194 참여
9.4%
5
ENOCH 에녹
15,229 득표
5,902 참여
5%
6
Forténa 포르테나
8,692 득표
3,948 참여
2.9%
7
Kim Soo Hyun 김수현
7,344 득표
3,521 참여
2.4%
8
Jang Minho 장민호
7,089 득표
2,753 참여
2.3%
9
Ga In Song 송가인
6,073 득표
2,306 참여
2%
10
Libelante 리베란테
5,352 득표
2,045 참여
1.8%
11
Jeong Dong Won 정동원
4,988 득표
1,545 참여
1.6%
12
Bak Chang Geun 박창근
4,549 득표
1,337 참여
1.5%
13
Cho Yong Pil 조용필
2,195 득표
705 참여
0.7%
14
Na In Woo 나인우
2,083 득표
559 참여
0.7%
15
Lee Se Young 이세영
1,967 득표
651 참여
0.6%
16
Forestella 포레스텔라
1,446 득표
505 참여
0.5%
17
JANNABI 잔나비
1,324 득표
443 참여
0.4%
18
Hur Woong 허웅
1,256 득표
287 참여
0.4%
19
Lee Chan won 이찬원
1,206 득표
500 참여
0.4%
20
Nam Jin 남진
71 득표
44 참여
0%